홈아이콘 > 뉴스 > 전체
피르메니히, 다목적 재생원료 공장 다음달 가동 佛 남서부 꺄스떼서 시운전 진행..제조용량 50% 확대
이덕규 기자 | abcd@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1-12-08 14:57 수정 2021-12-08 14:59


스위스의 세계 최대 민간 향수‧향료 원료기업으로 잘 알려진 피르메니히(Firmenich: 또는 퍼메니쉬)가 프랑스 남서부 지역 꺄스떼(Castets)에 새로운 다목적 재생원료 생산시설을 완공하고 시운전을 진행하고 있다고 6일 공표했다.

이 새로운 새설이 1월에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가면 현지공장의 제조용량이 50% 크게 확대되면서 향수업계의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지속가능한 제품들을 원하는 수요가 발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에도 대응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피르메니히의 길베르 고스틴 회장은 “꺄스떼 지역에서 추가로 가동에 들어가게 된 시설에 힘입어 재생원료 분야에서 우리의 글로벌 리더십이 한층 강화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말로 높은 기대감을 표시했다.

유럽 각국의 고객기업들에게 보다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피르메니히의 전략적 지위가 더욱 부각되면서 새로운 성장기회를 손에 쥘 수 있게 되리라는 것이다.

그는 뒤이어 “이 첨단 제조시설이 아울러 우리의 환경, 사회 및 지배구조(ESG) 목표를 이행하는 데도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덕분에 피르메니히의 원료들 가운데 70%가 오는 2030년까지 재생탄소 소재들로부터 생산될 수 있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피르메니히의 보예트 브린크그르브 원료담당 대표는 “업사이클 재료들로부터 각종 원료를 생산하는 데 독보적인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설 계된 이 새롭고 초현대적인 공장이 완공된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에 힘입어 피르메니히가 바이오 소재 및 재생원료 공급기업으로 존재감을 크게 부각시키면서 고객사들이 자체적인 ESG 목표를 이행하는 데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1만7,000평방미터 규모에 4개층으로 구성된 이 시설은 업계의 최첨단 기술들이 적용된 가운데 최고의 효율성, 품질, 보건 및 안전성 기준을 준수하면서 들어섰다.

다목적 설계에 힘입어 다양한 완제품과 중간체들을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새로운 공장은 보다 비용효율적인 솔루션이 제공되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유럽 각국시장들과 지리적으로 근접해 있어 원료 및 완제품 수송에 소요되는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프로젝트 설계 단계에서부터 피르메니히의 야심찬 2030년 ESG 목표와 지속가능성 기준이 적용된 가운데 책임감 있는 진행이 이루어졌다는 점도 눈에 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