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아이콘 > 뉴스 > 전체
中, 화장품 ‘이상반응’ 감독관리 강화 나선다 NMPA 모니터링 및 평가체계 구축…이상시 리콜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1-10-19 06:00 수정 2021-10-19 06:00

사진-픽사베이
 

 

중국이 이상반응에 대한 감독관리에 나서는 등 화장품 규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어 우리 기업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9일 중국식품의약국(NMPA)은 화장품에 대한 ‘이상반응’ 관리방법(化妆品不良反应监测管理办法·征求意见稿)에 따라 감독관리를 강화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해당 법안은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19일 까지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이 법안엔 화장품에 대한 이상반응 모니터링 강화와 관련 정보 시스템 구축을 비롯, 성·자치구·직할시, 인민정부의 약품 감독 관리부서가 화장품을 단계별로 구분해 법에 따라 처벌 한다는 것이 골자다.

 

의료기관도 이 법규에 따라 화장품에 대한 이상반응 관련 검사 기록을 수집·보관해야 하며, 화장품 등록인 판매업자(경내책임자), 생산업체 등도 화장품에 대한 모니터링 및 평가체계를 구축해 화장품에 대한 이상반응 관련 내용을 수집하고 결과를 관할해야 한다. 법령에 따르면 이상반응이 있을 경우, 모니터링 기관에 보고함으로써 제품에 대한 리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규제 시대 접어든 중국...K뷰티 ‘이중고’

 

중국은 수입 의존도가 비교적 높은 화장품, 식품 등에 대해 올해 들어 12건이 넘는 새로운 법규를 발표, '엄격한 규제의 시대'에 접어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화장품은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가장 먼저 회복세를 보이며 하반기 들어 증가세로 전환될 만큼 시장의 수요가 강하고 성장 여지가 크다. 중국의 화장품 수출입 규모는 매년 증가세를 유지하지만, 수입 규모가 수출보다 현저히 크며 매년 무역적자 폭이 확대되는 추세다.

 

상황이 이런 만큼 중국은 화장품 등록관리 조례, 화장품 생산 및 운영 감독 및 관리 조치 등 일련의 새로운 법규를 통해 자국 내 생산되는 화장품의 품질, 안전 기준을 글로벌 기업과 맞추고 로컬 브랜드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등 자국 소비·공급의 업그레이드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

 

지난 9월 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상하이 무역관이 주최한 경영지원 세미나에서도 이러한 중국의 현 상황에 대비해 우리 기업들도 관련 정책 변화 양상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제언이 쏟아졌다.

 

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관계자는 발표를 통해 “최근 중국의 화장품 감독관리조례 변경에 따라 분류, 효능 클레임, 허가 및 등록, 특수화장품, 시험, 신원료 등 5개 세부내용이 변경된 만큼 확인이 필요하다”라며 “중국에 화장품을 유통하기 위해 제품 검사, NMPA 행정절차 등 각 단계별 기업의 준비 현황과 제품 특성에 따라 소요기간이 상이하므로(특수 제품 일부는 연장 가능), 사업 준비 초기 단계에 기간, 비용 등을 감안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기업이 주목해야 하는 중요한 변화로 ‘동물실험 면제’ 정책을 꼽았다. 동물실험은 소재국(지역) 정부 주관부서가 제출한 생산품질 관리 체계관련 자격을 인정받고 제품안전평가보고서 제출 시 면제 받을 수 있지만 영유아, 아동, 모니터링 기간 중의 신원료는 여전히 동물실험이 필요 하다는 것이다.


K뷰티는 중국 내 수입 화장품 경쟁에서도 부진한 상황이다.

 

상하이 무역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국 화장품 주요 수입국은 일본이 170억 위안으로 최상위를 차지했으며, 프랑스(166억 위안), 한국(135억 위안)이 뒤를 잇고 있다. 한국은 2017~2018년 기간 1위를 차지하다 현재 일본, 프랑스에 이은 3위 규모를 유지 중이다. 최근에는 한국, 미국의 신제품 증가세가 둔화되고 일본의 신제품 등록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상하이 무역관 관계자는 “최근 중국 정부는 화장품 산업에 대한 여러 새로운 정책을 도입하고 있으며, 이는 수입화장품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며 “해외브랜드는 중국회사 설립, 대리상 지정, 경내책임자 지정 등 방식을 활용할 수 있으며 각각의 운영 장단점에 대해 사전 검토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변화된 법규는 처벌 강화, 높아진 합법성 등을 특징으로 하는 만큼 제품 가치의 15~30배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엄중한 경우 생산정지, 허가증 취소, 10년 간 위생허가 불처리 등 조건도 강화되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