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모든 의약품·화장품에 할랄 인증 필수 17일부터 할랄인증 2단계 시행, BPJPH가 3일내 판결
김민혜 기자 | minyang@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1-10-19 06:00 수정 2021-10-19 06:00
인도네시아가 2021년 정부 규정 39(GR 39/2021)에 따른 새로운 할랄 인증법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화장품 및 의약품에 대한 할랄 인증도 2단계 시행에 돌입했다.

아세안브리핑은 Yaqut Cholil Qoumas 인도네시아 종교부 장관이 17일 공식 성명을 통해 향후 의약품·화장품 및 사용되는 모든 제품에 할랄 인증서가 있어야 한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10월 17일부터 시행되는 인도네시아의 할랄 인증 2단계는 2026년 10월 17일까지 적용되는 것으로, 지난해 11월 도입된 옴니버스 법의 여러 가지 시행 규정 중 하나다. 옴니버스 법은 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환경개혁 및 외국인 투자 촉진,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도입됐다.

할랄 기반 재료와 제품 보관·포장·진열·판매 등 제조에서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아우르는 신규 규정은 대부분의 산업에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야쿠트 종교부 장관은 비즈니스의 연속성과 발전을 보장하기 위해 할랄 인증 처리에 어려움이 없도록, 제품 인증 의무를 정부 규정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인도네시아에서 유통 및 거래되는 제품은 이슬람법에 따라 금지되지 않은 재료에 한해 할랄 인증을 받아야 하는데, 구체적으로는 음식 및 음료·의약품·화장품·화학제품·유전자 변형 제품·생물학적 제품 등의 상품과 처리·저장·포장·분배·동물 도축·판매 등의 서비스 과정에 할랄 인증 획득이 필요하다.

인도네시아에서 사업 활동에 참여하는 법인 또는 개인은 모두 할랄 인증서를 신청할 수 있다. 인증 획득을 위해서는 먼저 할랄 제품 보증을 구현하는 정부 기관인 할랄 제품 조직 기관(BPJPH)에 인도네시아어로 된 전자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신청서 제출이 완료되면 BPJPH와 신청자는 할랄 검사 기관(LPH)을 선택해 BPJPH에서 결정한 표준에 따라 제품 또는 서비스 테스트를 수행한다. 검사는 등록 후 15일 이내에 이루어져야 하며, 검사가 완료되면 LPH는 할랄 여부를 최종적으로 판단할 기관인 인도네시아 울라마 위원회(MUI)에 결과를 전달하게 된다.

MUI는 LPH로부터 결과를 받은 후 영업일 기준 3일 이내에 판결을 내리게 되고, 판결에 따라 영업일 기준 1일 이내에 BPJPH가 할랄 인증서를 발급한다. 발급받은 할랄 인증서는 4년간 효력을 갖는다. 이전에는 MUI 판결을 받기까지 약 한 달의 기간이 소요됐으나, 이번 규정에 따라 크게 개선됐다.

해외에서 할랄 인증을 받은 외국 상품 및 서비스도 인도네시아에서 판매하기 위해서는 BPJPH 등록이 선결돼야 한다. 인증을 위해서는 위해 재외 인도네시아 대사관 또는 영사관에서 합법화한 외국 할랄 증명서 사본과 이를 조회할 수 있는 시스템 코드(HS코드), 판매할 상품 또는 서비스의 목록, 문서가 사실이고 유효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진술서 등이 필요하다. 

할랄 인증의 등록 및 갱신을 위해서는 최소 300,000루피아(약 2만 5000원)에서 최대 500만 루피아(약 41만 5000원)의 비용이 소요되는데, 인도네시아 정부는 인증 비용을 절감하는 등 지원에 나섰다. 약 1350만 개에 달하는 영세기업에 대해서는 할랄 인증서를 무료 발급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해외 기업의 경우도 현행법에 따라 소기업으로 인정되는 경우에는 할랄 인증서를 무료로 발급받을 수 있다. 무료 발급을 위해서는 BPJPH에 소기업임을 증명하는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이슬람 국가 중 인구가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는 특히 식품·관광·화장품·제약 분야에서 세계 최대의 할랄 시장이기도 하다. 현재 인도네시아 등 이슬람 국가와 거래를 하고 있는 기업뿐 아니라 이슬람권 진출을 고려 중인 기업들도 개정된 규정을 면밀히 살펴 주의점 및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부분 등을 챙겨보는 것이 좋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