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꼬제’, 2021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참가 김환경 채화칠기 장인의 작품에 담겨 전시
뷰티누리(화장품신문)
입력 2021-09-23 08:56 수정 2021-09-23 08:59

제주 자연주의 화장품 ‘아꼬제(ACCOJE)’가 지난 1일부터 내달 말까지 열리는 광주 2021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참가했다.

제1전시관(주제관)에는 우수한 제품력으로 알려진 화장품과 예술적 소장 가치가 높은 특별한 채화칠기의 만남으로 관람객의 이목을 끄는 특별한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청정 제주의 원물을 가득 담은 아꼬제의 대표 제품 안티에이징 라인과 한국을 대표하는 채화칠기 명인이자 무형문화재인 청목 김환경 선생이 공들여 제작한 채화칠기함의 만남이 예술 작품으로 탄생했다.

채화칠기함은 오래 저장해도 변하지 않는 옻의 우수한 특성이 있으나 작업상의 공정이 매우 까다로워 수작업으로 오랜 시간과 정성을 담아 진행해야 하는 작품이다.

아꼬제 안티에이징 라인은 장인 정신으로 동양의 미를 표현한 이 채화칠기함에 담겨 VIP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이 제품은 제주 바다의 감태, 참미역, 톳, 모자반, 청각 등 5가지 해초 성분의 ‘제주 씨위드 콤플렉스’와 420m 지하에서 얻은 제주 화산암반수의 풍부한 미네랄을 담고 있다.
 

▲ 2021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에 참여한 아꼬제(ACCOJE)

아꼬제는 ‘곱다’의 제주도 방언 ‘아꼽다’와 ‘가장 아끼는 것을 주겠다’는 의미를 담아 ‘진정한 제주산 자연주의 화장품’을 만들고자 하는 바람에서 탄생했다. 원료 재배부터 화장품 생산까지 엄격한 품질 관리를 거쳐 전 공정이 제주에서 이뤄지는 제주화장품인증(JCC) 제품이다.

아꼬제는 전시와 함께 바이탈인제주, 화이트닝, 하이드레이팅 라인으로 구성된 세트 상품을 광주 비엔날레에 기부했다.

한편 이번 광주비엔날레의 주제는 '디-레볼루션(d-Revolution)'으로 디자인(Design)과 레볼루션(Revolution)의 합성어다. 4차 산업혁명시대, 포스트 코로나시대 등 변화의 물결 속 미래 디자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는 의지를 담아냈다.
 
아꼬제 관계자는 “한국을 대표하는 예술품을 입고 광주 비엔날레에 전시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면서 “청정섬 제주의 맑은 물과 공기, 풍부한 생물자원의 정수를 담은 아꼬제가 장인의 혼을 담은 예술 작품을 만나 브랜드의 가치가 더 특별해졌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