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 소시지 집는 게 왜 남성 혐오 인가?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1-05-10 06:00 수정 2021-05-10 06:00
“소시지 집는 그림이 왜 남혐(남성 혐오) 인지 모르겠습니다.”
 
며칠 전 기자가 화장품 업계 홍보담당자와 차를 마시며, 최근 이슈에 대해 이야기하다 그가 한 말이다.
 
최근 편의점 업계 1위 업체 GS25의 남혐 논란이 뜨겁다. 지난 1일 GS25가 행사를 위해 올린 이미지가 남성 혐오 사상을 담고 있다는 지적이 커지면서 대표가 공개 사과에 나서기도 했다. 현재는 불매운동으로 까지 번질 조짐이 보인다.
 
전말은 이렇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GS25의 ‘캠핑 가자’(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 이벤트 포스터에 일러스트로 그려진 손모양이 메갈리아(megalia, 대한민국의 반(反)여성혐오와 남성혐오 웹사이트)를 상징한다는 지적이다. 손 옆에 있는 소시지는 남성의 성기를 상징하며, 포스터에 쓰여 있는 문구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도 영어 어법상 어색한 표현으로 거꾸로 읽으면 megalia의 약칭인 ‘메갈(megal)’로 읽힌다는 것.
 
기자가 해당 포스터를 살펴본 바로는 단순히 소시지를 잡는 손 모양을 그린 것인데 왜 남혐 의도가 있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려웠다.
 
이처럼 기업이 의도치 않게 논란을 겪는 사례는 부지기수다.
 
동북공정과 역사왜곡 논란으로 인해 최근 조기 종영된 조선구마사의 경우, 해당 드라마를 위한 광고 협찬한 기업들도 깡그리 욕을 먹었다.
 
문제는 이렇게 기업들이 여러 이유로 논란을 겪으면, 그 이미지가 고착화될 가능성이 크며, 반기업 정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이러한 반기업 정서는 기업에 대한 규제로 이어져 세계시장에서 경쟁하는 우리 기업들에게 족쇄가 될 수 있다.
 
경영자총협회가 최근 진행한 기업의 반기업 정서에 관한 심포지엄에서 연자 및 참석자들은 “반기업 정서는 우리 사회가 시급하게 풀어야 할 과제”라고 입을 모았다.
 
이러한 반기업 정서는 정부의 규제로 이어지는 만큼 기업과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기업을 정확히 바라보고 공정하게 평가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태생적으로 자원이 부족해 수출 중심의 경제구조에서 대부분의 소비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외국 기업들과 경쟁하고 있다.
 
K소비재들은 기술력이 외국보다 앞서지만 불필요한 규제 때문에 시장에서 설 자리를 잃고 마는 사례가 많다.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모빌리티와 드론이 대표적이며, 주요 수출 품목으로 꼽히는 화장품도 마찬가지다.
 
정부가 지원은 못해줄망정 여러 규제들로 외국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뒤처지고 마는 사례가 또 발생하지 않으려면 우리 사회에 만연한 반기업 정서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선행돼야 할 시점이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