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풀식물 등 국산 재배작물로 나고야의정서 대응 방안 마련 국립생물자원관·국립원예특작과학원·바이오기업·재배농가·한국바이오협회 업무협약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0-11-03 07:37 수정 2020-11-03 07:38
협력.jpg

병풀식물 등 국산 재배작물을 이용한 상품 개발과 장기적 이용 방안을 마련해 나고야의정서 대응을 위한 생물소재 국산화를 추진한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과 농촌진흥청 소속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생명공학(바이오)기업·재배농가·한국바이오협회와 공동으로 2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에이티센터에서 나고야의정서 대응을 위한 ‘생물소재 국산화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나고야의정서 대응을 위한 생물소재의 국산화를 추진하는 기업과 재배농가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참여하는 기업·농가는 메가코스, 또르르, 동우당제약·바이루트 등 3개 생명공학기업을 비롯해 영양단삼작목반, 미래통상, 병풀농원 등 3개 재배농가이다.

이번 협약으로 생명공학기업은 국산 재배작물을 이용한 상품개발과 장기적 이용 방안을 찾고, 재배농가는 단삼, 병풀, 새싹삼 등 국내 재배종의 생물소재가 표준화된 품질로 안정적 공급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국내 유전자원인 자생생물 소재의 활용정보와 해외 생물자원의 이용 정보를 기업과 농가에게 분석·제공하여 생물산업 지원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국산 재배종의 품질 표준화를 위해 품종 재배기술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하고, 국내 재배농가 현황을 공유해 기업이 필요한 정보에 접근하는 데 협조하기로 했다.

한국바이오협회는 생물소재의 국산화를 희망하는 수요기업과 재배농가간 원활한 협력이 이루어지도록 생물소재 국산화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지난 2014년 10월 나고야의정서 발효 이후, 국내 생명공학기업들은 해외 생물자원 이용에 따른 접근 및 이익공유에 대비하기 위해 생물소재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으나 필요 소재의 재배농가 정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이 최근 조사한 ’생명공학기업 대상 생물소재 이용현황‘ 결과에 따르면, 해외 유전자원을 이용하고 있는 기업은 48.5%로 나타났으며, 국내 유전자원으로 대체를 원한다는 응답이 31.3%였다.

국립생물자원 배연재 관장은 “앞으로 기업, 농가, 관계기관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생물소재 국산화를 뒷받침하고 국내 자생생물의 산업 소재 활용을 위해 유용성 검증 연구 기반 및 대량증식 기술 지원 체계를 구축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황정환 원장은 “국산 약용자원 추출물의 기업체 분양과 농가·기업의 맞춤 계약재배를 통해 국내 생명공학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생명공학 산업계 원료의 국산화를 비롯해 농업계와 산업계의 동반 성장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