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베트남 등 항공노선 재개에 수출 기대감 소폭 상승 코로나 19 이후 경기전망지수 3분기 연속 50정 대 머물러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0-10-05 11:09 수정 2020-10-05 11:10
수출1.jpg

중국·베트남 등 일부 항공 노선 등이 재개 되면서 수출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돼 4분기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소폭 상승했으나 여전히 역대 최저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23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4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직전 분기보다 3p 상승한 58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코로나19 영향이 최초 반영된 2분기 경기전망지수가 57을 기록한 이래 세 분기 연속 ‘50점대’에 머물고 있다.

대한상의는 “국내에서 8월말부터 코로나 재확산이 본격화되었고, 전 세계적으로도 2차 팬데믹 우려와 함께 유럽지역의 재봉쇄 움직임이 시작되면서 기업들의 불안감이 쉽사리 가시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2분기 제조업체들의 매출 감소폭이 -12.7%로 통계 집계 이래 최대를 기록하는 등 성장성이 제약받는 상황에서 차입금에 의존해 버티고 있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업종별로는 모든 업종이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특히 코로나 장기화로 상반기 글로벌 발주량이 작년대비 60% 가까이 감소한 조선·부품(34)부문과 철광석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악화된 철강(48)부문의 체감경기가 부진했다. 

제약(80), 의료정밀(70)부문은 K-방역 등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출이 증가하면서 타업종 대비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 체감경기도 전국의 모든 지역이 기준치에 못미쳤다. 그 중 조선·철강업체들이 밀집돼 있는 경남(53)·전남(52) 지역의 전망치가 가장 낮게 나타났다.

기업 65.1% 비상경영체제 중이거나 전환

기업들의 올해 실적과 경제성장률 전망은 암울했다. 연초 계획 대비 올해의 영업이익 전망에 대해 74%가 목표치 미달을 예상한 기업이 목표치 달성 혹은 근접을 예상한 기업보다 월등히 많았다. 

초과 달성할 것으로 내다 본 기업은 2%에 그치고 목표치 대비 예상 미달폭은 평균 26.9%로 집계됐다.

코로나 상황에서 정상경영 여부를 묻는 질문에 가장 많은 기업이 연초부터 이미 비상경영을 유지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예년처럼 정상경영을 유지하고 있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대한상의 김문태 경제정책팀장은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자금압박 때문에 생존의 한계상황에 몰리는 기업들이 점차 늘고 있다”며 “정상기업이 일시적 자금경색으로 무너지는 일이 없도록 현황을 점검해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낡은 법제도 전반을 대대적으로 혁신하는 등 산업 전반의 역동성 회복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