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에 100대 기업 88.4% 재택근무 시행 정상근무 대비 90이상 평가 절반에 가까워, 70% 미만 10.6%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0-09-17 09:12 수정 2020-09-17 09:13
상장사.jpg

코로나19로 매출 100대기업 대부분의 사무직이 교대 순환방식이나 선별 방식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매출 100대 기업 재택근무 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기업의 88.4%가 재택근무를 시행 중(사무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직은 응답 기업의 88.4%가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었고 2.9%는 곧 시행 예정(계획 확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재택근무를 시행하지 않으며, 시행 계획도 없는 사업장은 8.7%로 이 중 일부 기업은 3단계 격상시 시행을 검토할 것으로 응답했다.

생산직 근로자들의 경우 직무 특성상 재택근무 시행 기업은 없었고 필요시 연차휴가 외 별도 유급휴가를 부여하거나, 식사·휴게시간 조정, 휴게실·구내식당·통근버스 밀집도 저하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조치를 시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무직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구체적인 방법은 기업마다 달랐으나 구성원을 2조 또는 3조로 나눠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교대조 편성 등 순환 방식이 44.4%로 가장 많이 채택됐다.

재택근무시 사무직 근로자들의 업무생산성에 대해서는 정상근무 대비 90% 이상이라는 평가가 절반에 가까운 46.8%로 나타났다. 70% 미만으로 평가한 비중은 10.6%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재택근무 생산성이 정상근무 대비 큰 차이가 나지 않아 재택근무에 대한 수용성이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다만, 이는 조사대상이 규모가 매우 큰 대기업으로 IT프로그램 활용, 업무‧성과관리 시스템 등을 통해 재택근무 생산성을 관리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재택근무제를 운영하는 기업들은 근로자들의 생산성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 소통 활성화를 위한 협업툴이나 메신저 등 ‘IT프로그램 활용 확대(77.6%)’ 방안을 가장 많이 채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근태 및 업무 진행 상황을 기록‧관리하는 프로세스 도입, 결과 중심의 성과평가 체계 강화 등의 ‘업무‧성과관리 시스템 강화(56.9%)’ 등의 보완책을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재택근무시 생산성에 대한 평가는 같은 사업장내에서도 직무 특성과 업무 여건 등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난다는 의견이 있었다.

코로나 위기 상황이 해소된 이후의 재택근무 활용 여부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전망이 높게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53.2%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재택근무 활용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하였으며, 33.9%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다시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총 하상우 경제조사본부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국내 주요기업들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 중인 것으로 확인되었다”며 “재택근무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유연근무제가 성공적으로 정착‧확산되기 위해서는 성과중심 인사관리시스템 구축과 기업내 커뮤니케이션 방식 개선 등이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