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국제특허 출원건수 전년동기대비 10.3% 증가 세계 5위 유지 중국 이어 출원량 증가율 2위, 연말 4위 안착 기대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0-09-15 07:20 수정 2020-09-15 07:21
인공지능.jpg

상반기 우리기업의 국제특허(PCT) 출원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한 8867건으로 세계 5위를 유지했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코로나19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우리기업의 국제특허출원*(PCT)이 전년 동기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우리기업의 국제 특허출원은 8867건으로 세계 5위이며,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10.3%로 출원량 세계 상위 10개국 중에서 중국에 이은 2위이다.

상위 국가별 상반기 증가율은 중국이 19.8%, 한국 10.3%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반면, 미국 2.7%로 완만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일본, 독일은 오히려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국제특허출원량은 2010년 이후로 세계 5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독일의 출원 감소세를 고려하면 올해 연말에는 미국, 중국, 일본에 이어 4위에 올라설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된다.

이러한 국제특허출원의 증가는 우리기업들이 해외특허 선점으로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특허기술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그동안 우리 중소ㆍ벤처기업들은 우수한 특허기술을 개발하고도 자금부족, 현지 정보와 네트워크 부족, 언어장벽 등으로 인해 해외특허 확보를 쉽게 시도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었다.

특허청은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국가 차원의 해외 지식재산 확보 전략을 마련하고 해외 출원비용 지원, 지식재산 출원지원펀드 조성 등을 추진해왔다.

앞으로도 국제특허출원 수수료 감면, 세계지식재산기구와의 공동 설명회ㆍ세미나를 비롯한 교육ㆍ홍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신속한 해외특허 선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기술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글로벌 경쟁의 승패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하고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해외특허의 효과적인 확보와 활용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