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00
 
Home   >   뉴스   >   전체

지재권 분쟁, 적정시점 놓지지 않고 대응해야

특허청, ‘해외지식재산센터 (IP-DESK) 기업지원 우수사례집’ 발간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20-08-11 08:13       최종수정: 2020-08-11 08:14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인공지능.jpg

특허청이 해외지재권 분쟁에 대해 수출사업자가 권리확보와 보호성을 체감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사례집을 발간했다.

특허청과 KOTRA는 해외 지재권에 대해 막연하게만 생각하는 수출 사업자가 권리 확보와 보호의 중요성을 체감하고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해외지식재산센터 (IP-DESK) 기업지원 우수사례집’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책자에는 중국·태국·베트남·미국·독일·일본·인도·인도네시아 등 8개국 내 IP-DESK에서 지난 2년간 우리기업이 해외 지재권을 확보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현지에서 지원한 사례를 수록했다.

사례집에는 ▲신제품 출시를 위한 실용신안·디자인 출원전략 ▲상표등록 이후 관리요령 ▲악의적 목적의 현지 상표 무단선점 ▲특허·상표·디자인 침해제품 현지 유통 ▲오픈마켓 입점 후 경고장 수령 ▲중문(中文)상표 별도 제작 등 해외 지재권 관련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과 IP-DESK를 통한 대응 지원 과정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사례집을 통해, 각 기업의 상황이나 분쟁 상대방의 특성 등에 따른 다양한 대처 방향을 참고할 수 있다.

일례로, 중국에서 자사 상표를 무단 선점당한 H사는 선점자의 악의성을 입증하고 무효심판에 승소하여 상표를 돌려받을 수 있었다. 한편, 베트남에서 현지 바이어가 상의 없이 상표를 선점한 상황에서 P사는 심판·소송보다는 비용을 지불하고 해당 상표를 신속하게 양도받는 방안을 택했다.

또한 태국에서의 디자인 침해제품 유통에 대해, E사는 태국에 등록한 디자인권을 바탕으로 침해기업에 경고장을 발송하고 합의서를 작성해 침해기업의 재고 회수 및 상품 디자인 변경을 이끌어냈다. 

반면, 독일 전시회에서 디자인 침해제품을 발견한 J사는 현지 디자인권이 없어 직접적 제재가 불가능했다. 유럽 디자인 출원가능 기한도 도과한 상태였으므로, 대신 실용신안을 출원해 자사 제품에 대한 침해 재발을 방지하기로 했다.

특허청 서창대 산업재산보호지원과장은 “지재권 분쟁은 적정 시점을 놓치지 않고 어떤 방식으로 대응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며 “분쟁 발생 시 9개 국가에 설치된 IP-DESK에 즉시 상담을 요청하는 등 특허청의 해외 지재권 보호 지원사업을 유용하게 활용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