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00
 
Home   >   뉴스   >   전체

맞춤형화장품, 실무강화·부작용대처 필요하다

식약처 “제조관리사 교육프로그램 논의 중”

입력시간 : 2020-06-12 05:29       최종수정: 2020-06-12 06:07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로션바름.jpg

지난 3월부터 맞춤형화장품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아직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는 지적도 나온다.

맞춤형화장품은 소비자 피부상태나 취향에 따라 완제품을 소분하거나 원료를 혼합해 만든 화장품을 말한다. 반드시 필요한 성분만 넣고 불필요한 성분은 배제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민감성 피부를 가진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화장품시장은 최근 성장세가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2000년대 초반 화장품시장의 급성장을 이끌었던 로드숍의 쇠퇴가 눈에 띈다. 2019년 말 기준 가맹산업 현황에 따르면 화장품 가맹브랜드 수 22개, 가맹점 수 3407개로 전년보다 22% 감소했다. 4%에 불과한 개점률과 그 4배인 16.8%에 이르는 폐점률 역시 어려운 상황을 여실히 보여준다. 여기에 코로나까지 덮치면서 불확실성은 더욱 커졌다.  

이같은 상황에서 맞춤형화장품은 국내 화장품업계의 새 활력소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월 첫 시행된 조제관리사 자격시험에는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9000여 명의 응시자가 몰렸다.

소비자들의 인식 역시 긍정적이다. 메조미디어 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7%의 소비자가 맞춤형화장품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었다. 이유로는 ‘일반 화장품보다 나에게 더 잘 맞는다(70%·중복응답)’, ‘효능·효과 면에서 신뢰가 간다(54%)’, ‘화장품 성분·원료에 신뢰가 간다(49%)’를 꼽았다.

아모레퍼시픽은 명동 아이오페 랩에서 맞춤형화장품 마스크를 만들어주는 테일러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LG생활건강은 소비자의 유전자데이터와 LG전자의 뷰티 디바이스 기술을 결합한 맞춤형화장품을 준비하고 있다. 아예 맞춤형화장품만을 취급하는 전문 브랜드가 탄생하기도 했다. 

반면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우선 가격이다. 맞춤형화장품은 원료 개발, 제조기기 등 초기 비용이 많이 든다. 대량 생산이 불가능하다는 점도 문제다. 소량 생산은 가격 상승과 경쟁력 약화를 초래하기 때문이다.  

조제관리사 자격시험이 필기에만 한정된 문제도 있다. 별도의 실기시험이 없어 자격증을 취득하더라도 바로 실무에 투입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맞춤형화장품 브랜드 A사 관계자는 “맞춤형화장품은 조제관리사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실기시험이나 다른 교육과정을 통한 전문성 강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제품을 사용한 뒤 부작용을 겪은 소비자의 피해구제 방안도 강화해야 한다”며 “맞춤형화장품의 경우 각각 다른 업체의 제품을 혼합해 제조할 수 있기 때문에 관련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많다”고 강조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조제관리사의 의무교육 프로그램 신설, 부작용 관리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육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조제관리사를 대상으로 매년 의무교육을 실시하며 특히 실무프로그램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부작용 우려에 대해서는 “지난 3월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맞춤형화장품 사용 후 부작용이 발생하면 업체로 하여금 즉시 식약처장에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며 “접수된 사항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처리하며 업체의 과실로 밝혀졌을 시에는 행정처분을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