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00
 
Home   >   뉴스   >   전체

중국 국가보안법, 화장품 등 수출에 타격 준다

홍콩 특별지위 폐지하면 경유 혜택 못 받아

입력시간 : 2020-06-01 10:30       최종수정: 2020-06-01 10:42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무역2.jpg

중국의 국가보안법을 둘러싸고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홍콩을 경유무역지로 활용하던 한국의 수출 타격이 우려된다. 

특히 홍콩은 중국에 이은 제2의 화장품 수출지역으로 화장품업계의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은 1992년 홍콩이 자치권을 보유한다는 전제 하에 투자 등에서 홍콩의 특별지위를 보장하는 홍콩법을 제정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달 28일 중국의 국가보안밥이 통과되면서 미국이 홍콩의 특별지위를 철폐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관련 무역 갈등이 심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홍콩보안법 관련 미중갈등과 우리 수출 영향’에 따르면 홍콩은 총 수입 중 89%를 재수출하는 중계무역 거점으로 특히 그 중 50%가 중국으로 재수출되고 있다. 

예를 들어 지난해 홍콩의 총 수입액은 5638억 달러(692조원)로 이 중 5036억 달러(618조원)가 재수출됐고, 재수출 금액의 절반인 2797억 달러(343조원)는 중국으로 갔다. 

한국에 있어 홍콩은 중국, 미국, 베트남에 이은 4위 수출국으로 홍콩 수출 한국산 제품 114%가 제3국으로 재수출되며 이 중 98%가 중국행 배를 탄다. 

홍콩은 중국 본토에 진출하기 쉽다는 지리적 이점과 금융, 세금 혜택 등 각종 이점이 풍부해 한국 기업들은 홍콩을 중국 수출, 투자 채널로 활용해 왔다. 

특히 최대 17%의 부가가치세 환급 혜택이 있어 수출기업 입장에서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만약 미국이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등 홍콩 제재를 강화하면 중국 직수출이 불가피해져 이러한 이점이 상실된다. 

또 홍콩의 물류허브 기능 축소에 따라 비용이 상승해 경쟁수출력도 약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화장품 등 소비재의 경우 중국의 통관·검역이 홍콩에 비해 까다로워 직수출로 전환하면 통관 시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홍콩에 대한 화장품 수출이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한국 화장품의 홍콩 수출액은 2019년 기준 9억 2800만 달러(1조 1388억원)로 전체 물품 중 반도체와 석유제품에 이어 2위이다. 화장품 전체 수출지역 중에서도 중국 다음인 2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중국의 홍콩 경유 미국 수출길이 막힐 경우 한국이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특히 석유화학, 가전, 의료·정밀광학기기, 철강제품, 플라스틱 등이 이익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