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00
 
Home   >   뉴스   >   전체

“코로나같은 감염병 반드시 또 온다, 선제대응 중요”

‘범부처 감염병 연구의 연구범위와 시사점’ 발표

입력시간 : 2020-05-07 16:42       최종수정: 2020-05-07 18:00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발표.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새로운 감염병이 확산될 것에 대비해 선제적 실행계획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방역연계범부처감염병연구개발사업단장 이주실 단장은 ‘K-바이오헬스, 글로벌 강국을 꿈꾸다’ 포럼에서 ‘COVID-19 판데믹 대응을 통해 본 범부처 감염병 연구의 연구범위와 시사점’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감염병 치료제나 백신 개발에는 많은 시간과 막대한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 등 각국에서는 범부처가 협력해 기술개발 투자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의 감염병 기술개발 투자규모는 2012년 1386억원에서 2018년 2709억원까지 증가하는 등 연평균 12.4%의 고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방역연계범부처감염병연구개발사업단 역시 복지부, 식약처 등 7개 범부처에서 400억원을 투자해 만든 전문 연구기관이다. 

이 단장은 “이번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은 언제든 이름만 바꿔 또 발생할 수 있다”며 “정체불명의 감염병에 빠르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타이밍, 패스트트랙안의 두 가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단장이 첫번째로 강조한 것은 타이밍이다. 감염병이 발생했을 시 모든 것이 적시에 움직일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효과적인 방역으로 국민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는 한편 종료 후에는 방역 방안을 어떻게 산업화해서 국익과 연결시킬 것인지 모색해야 한다. 

산업화에는 한국이 자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분야와 국제적 협력이 필요한 분야가 있다. 이 두 가지를 구분하기 위해서는 산업화 논의 참여 방식과 논의 진행 방식을 고민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패스트트랙이 필요하다. 

패스트트랙은 감염병 대응 주관부처와 협력부처를 감염병 발생 전에 미리 정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협력내용과 협력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해야 한다. 

이처럼 범부처가 선제적 준비를 철저히 해 감염병 대응 실행계획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이 단장은 “코로나19의 연구수요 및 연구개발 진행 상황을 바탕으로 감염병 백서를 만들어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백서를 통해 앞으로 발생할 감염병의 예상 수행과제를 예측해 놓는다면 더욱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