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00
 
Home   >   뉴스   >   전체

‘나노안전성 기술지원센터’ 개소

나노물질 안전성 대응 체계 구축·국제 인증 체계 확립 추진

입력시간 : 2014-07-24 17:44       최종수정: 2014-07-24 17:47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미래부)는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에서 나노물질 안전성 대응 체계 구축과 국제 인증 체계 확립을 위한 ‘나노안전성 기술지원센터’(센터장 송남웅)를 지난 22일 개소했다.

나노물질이란 10억분의 1미터 크기의 물질로 미세한 크기로 인해 체내흡수가 빠르고 항균 효과가 강하다는 특징이 있어, 식약품, 화장품, 구강청정제, 세탁기 등 다양한 제품 제작에 활용된다.

이처럼 나노물질의 활용도가 높아짐에 따라, 나노물질 안전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도 증대되어 나노물질의 안전성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내리기 위한 표준 측정기술 개발이 어느 때보다 중요시 되고 있다.

그동안 나노물질 안전성 연구 및 국제협력의 중시됨에도 불구하고, 기존 국내 나노안전 연구는 저마다 다른 방법으로 연구를 수행하고 있어, 특성 및 독성 분석 결과의 일관성이 결여되어 있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1.jpg


이에 미래부는 나노물질 안전에 대한 국제사회의 움직임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신규과제 공모를 통해 국가측정표준연구기관인 KRISS에 ‘나노안전성 기술지원센터’를 국내 최초로 지정했다.

나노안전성 기술지원센터는 나노 물질의 특성·제조부터 생체 내 독성물질 검출까지 나노물질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표준 측정 기술개발을 체계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센터는 또한 나노안전성 표준의 신속한 국제화를 위해 국제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조직은 운영위원회, 자문위원회, 표준물질개발팀, 측정표준기술개발팀,독성시험평가팀으로 구성된다.

운영위원회는 사업 참여 전문가로 위원장, 간사 및 5~6인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운영위원회는 △인증표준물질 개발의 대상물질 우선순위 선정 △나노물질 특성 및 독성평가 대상항목 체계화 및 개발우선순위 선정 △연차실적 자체평가 및 차년도 계획 수정 및 보완 등을 맡는다. 

자문위원회는 나노안전 관련 전문가 및 관계부처 공무원으로 구성되며, △센터운영을 위한 방향설정의 적절성 검토 △센터운영에 대한 수정 및 보완사항 자문 △국가 나노안전성 체계 확립을 위한 기술지원 사항 등을 자문한다.

나노안전성 기술지원센터 예산은 연간 25억원으로 정부 15억원, 기관매칭 10억원이다.

2.jpg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