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무역장벽 맞춤형 정책 시급" 보건산업 기업 한목소리 구체적 정보 불확실... 기업 애로사항 점검 요구
박수연 기자 | waterkite@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3-11-02 11:40 수정 2023-11-02 11:48
보건산업계가 한자리 모여 해외의 ESG 규제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지난달 25일 개최한 '보건산업 ESG·수출협의체' 간담회에서 수출 기업들에게 ESG로 인한 무역장벽에 대응하기 위한 구체적 정보 및 지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보건산업 ESG·수출협의체'는 보건산업 및 ESG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해 업계의 ESG 장벽 대책을 강구하고 현장의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진 협의체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보건산업계 관계자들은 보건산업 수출 시 해외 ESG 무역장벽에 대한 구체적 정보가 불확실한 상황으로 맞춤형 정책 지원이 시급하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산업계 대응을 위한 지속적인 현장 의견수렴과 특히 중·소형 기업 애로사항의 점검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보건산업 분야 국내·외 ESG 규제 및 비관세장벽 현황을 면밀히 검토하고, 보건산업 해외진출시 실질적으로 활용가능한 △가이드북 제작과 △ESG 체크리스트 배포, 이를 활용한 △산업계 교육 실시 등이 필요하다며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동우 단장은 "이번 간담회에선 보건산업 해외진출 시 ESG 규제 및 무역장벽 현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기업 대응과 역량 강화를 돕기 위한 의미 있는 의견들이 많이 제시됐다"며 "보건산업계 현장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보건산업별 특수성을 반영해 분야별(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로 필요한 정보들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