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홀딩스,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본격화 내년 글로벌 1상 임상시험계획(IND) 승인 목표
뷰티누리(화장품신문)
입력 2021-08-26 08:21 수정 2021-08-26 08:21
한국콜마홀딩스 바이옴연구소 연구원이 균주를 배양 및 관찰하고 있다.(사진=한국콜마)

한국콜마홀딩스 바이옴연구소가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을 본격화한다. 전세계적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 시장이 블루오션으로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선제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이 분야의 리딩기업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전략이다.

한국콜마홀딩스는 염증성 장질환 치료 후보 물질인 ‘KBL382’ 균주의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을 위해 글로벌 위탁개발생산(CDMO) 전문 기업인 미국의 아란타바이오(Arranta Bio)와 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아란타바이오는 미국 보스턴에 본사를 둔 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 전문 CDMO 업체다. 미국 식품의약국(US FDA)의 LBP (Live Biotherapeutic Prodcuts) 가이드라인에 맞춰 의약품 생산시 교차오염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생산시설을 미국 현지(Watertown, Gainsville)에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KBL382 균주의 세포주 생산, 의약품 원료 및 완제의약품 생산 등 임상시험용 의약품 개발과 제조를 위한 전반 사항에 대해 협력한다. 내년 하반기까지 글로벌 1상 임상시험계획(IND) 신청을 하는 것이 목표다.

KBL382 균주는 한국콜마홀딩스가 지난해 12월 고바이오랩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은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후보물질이다. 염증성 장질환 동물 모델 효력 시험에서 기존 의약품 대비 우수한 효과를 확인했다. 인체 상주균에서 유래한 물질로서 장기 복용시에도 부작용이 낮은 안전성까지 확보한 균주다.

한국콜마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계약 체결은 바이옴연구소의 주력 파이프라인 중 하나인 마이크로바이옴 소재를 이용한 의약품 개발이 가시화됐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글로벌 CDMO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보유중인 다른 마이크로바이옴 파이프라인의 임상 개발을 가속화해 전세계 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 시장을 선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