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유자씨'에 새생명을…화장품 소재로 개발 전남농업기술원, 유자씨 오일 연구 본격 나서
최영하 기자 | choi6@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1-07-20 11:24 수정 2021-07-20 11:24
유자씨 (사진-전남농업기술원)

버려지는 '유자씨'를 활용한 화장품이 개발될 전망이다.

전남농업기술원은 지역 특화작목인 유자의 씨를 활용해 뷰티와 식품 소재 개발에 나섰다.

전남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시중에 유통되는 유자 가공품은 유자청·유자분말·유자 착즙액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유자분말은 베이커리용으로 사용되고 있고 유자 착즙액은 식초 및 음료, 조미료 등에 이용되고 있다. 현재 수출되고 있는 가공품은 유자차, 유자과즙이 60% 이상이다.

유자차와 과즙을 제조하는 과정에서 연간 1800t 이상에 달하는 유자씨가 막대한 양의 산업폐기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농업기술원 과수연구소는 유자 과실의 30~35%를 차지하는 유자씨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추진해왔다. 올해 식품소재로 유자씨 오일을 활용하기 위해 대량 추출 공정을 구명하고, 샐러드드레싱 등에 적용해 시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연구팀은 유자씨 오일이 첨가된 마스크팩 제조와 에센스 오일 등 '화장품 원료'로 사용하기 위한 연구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보배 전남농업기술원 과수연구소 연구사는 “전남도 대표 특산물인 유자의 다양한 건강기능성을 활용해 식품과 화장품 소재를 개발할 계획"이라며 "애물단지로 취급받는 유자씨를 고부가가치 소재로 탈바꿈시켜 일석이조의 효과를 올리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