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팜, 1분기 면세 매출 전년 대비 373%↑ 중국·태국 중심으로 '훈풍', 내한 방문객 늘어 매출에 영향
김민혜 기자 | minyang@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4-06-13 08:37 수정 2024-06-13 08:42

네오팜의 민감 피부 전문 스킨케어 브랜드 '아토팜(ATOPALM)'의 올해 1분기 면세점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373% 성장했다. 13일 네오팜 측에 따르면, 고객 국적별 매출을 살펴보면 중국인 매출이 60%로 가장 많았고, 태국인 매출도 20%로 높게 나타났다. 나머지 20%는 내국인 고객이다.

▲ 아토팜의 2024년 1분기 면세 매출이 전년 대비 373%  증가했다. ⓒ네오팜

올해 1분기 아토팜 면세 매출 1위를 차지한 제품은 일명 '빨간 뚜껑 크림'으로 불리는 ‘MLE 크림’이다. 주로 중국인과 내국인이 MLE 크림 매출을 견인했다. 아토팜 MLE 크림은 지난 2019년, 중국 왕홍이 진행한 라이브방송에서 5분 만에 완판되며 입소문을 타기 시작한 후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서 꾸준히 사랑받는 베스트셀러 제품이다.

2위 제품은 ‘수딩 젤 로션’이다. 국적별로는 태국인 매출이 가장 높았다. 아토팜 관계자는 "고온다습한 태국 기후에 맞는 가볍고 산뜻한 사용감과 열 오른 피부를 빠르게 진정시키는 효과를 지닌 수딩 젤 로션이 크게 사랑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3위 제품은 ‘톡톡 페이셜 선팩트’로, 중국인과 내국인을 중심으로 높은 판매율을 보였다. 이외에도 ‘아토팜 키즈 마스크’와 ‘야외놀이 선밀크’, ‘징크 마일드 업 선크림’ 제품도 면세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아토팜 관계자는 면세 매출 증가 이유에 대해 "지난해 8월, 중국 당국의 단체관광이 허용된 이래 중국인 관광객이 점차 늘고 있고, 동남아 국가의 성장이 지속되면서 내한하는 태국인 관광객 수가 급증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중국 고객을 비롯한 국가별 해외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아토팜 베이비, 키즈 라인의 히트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