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화장품 배합금지성분 23종 최신 분석법 배포  업계 화장품 안전 관리 지원 및 수출 기여 기대
박수연 기자 | waterkite@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3-10-25 09:53 수정 2023-10-25 09:54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장품 품질관리 시험법 안내를 위한 '화장품 중 배합금지성분 분석법 가이드라인'과 '화장품 분석법 영문 자료집'을 개정·배포한다고 25일 밝혔다.

화장품 중 배합금지성분 분석법 가이드라인에선 동시에 검출할 수 있는 프탈레이트류 성분 수가 3종에서 7종으로 늘어나고 아트라놀, 클로로아트라놀의 분석 시간을 단축하는 등 배합금지 성분 23종에 대한 최신의 분석법을 제시했다. 배합금지성분이란 화장품법 제8조에 따라 화장품의 제조 등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를 말한다.

'화장품 분석법 영문자료집'에서는 화장품 사용 한도를 정해 관리하는 소듐라우로일사코시네이트(보존제) 등 30종에 대한 물질 정보, 국내 보존제 사용기준, 시험방법(전처리법, 크로마토그램, 계산식) 등의 정보를 영문으로 제공하여 국내 화장품 품질의 우수성을 해외 규제기관·수입업계에 알릴 수 있도록 지원했다.

식약처는 이번 가이드라인과 영문자료집이 화장품 품질관리에 필요한 과학적 분석법을 제공해 업계의 화장품 안전관리에 도움을 주고 국산 화장품의 수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규제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민이 안심하고 화장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정확한 분석법을 지속해서 개발·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