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피부관리는 '균형' '수분' '탄력'에서부터 [뷰티누리트렌드모니터™] 2021년 2월 신규&리뉴얼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키워드
이충욱 기자 | culee@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1-03-24 06:00 수정 2021-06-21 08:58
 
최근 환절기가 되면서 균형, 수분, 탄력을 컨셉으로 내세운 화장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뷰티누리 화장품이 2월 신규&리뉴얼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최근 화장품 브랜드들이 집중적으로 사용한 주요 키워드는 '탄력', '균형', '수분'으로 나타났다. 
 
환절기의 극심한 일교차와 건조한 공기, 시시때때로 찾아오는 미세먼지 등은 피부건강을 위협하는 적이다. 특히 피부가 건조한 환절기는 유수분 밸런스를 읽고 피부가 예민해지는 시기다. 
 
건조한 날씨에 피부가 수분을 잃게 되면 피부장벽 기능이 약해져 외부의 유해 물질로 인한 각종 감염, 알레르기성 피부질환이 생길 수 있다. 
 
화장품 업계 역시 환절기를 맞아 피부의 수분과 영향을 조절하고 외부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다양한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피부장벽을 강화해 수분 손실을 막아주는 고보습 제품이 눈길을 끌었고 자연 유래 성분을 함유해 피부의 열을 다스리는 것은 물론 수분 유지력을 향상시켜 피부 장벽을 강화하는데 도움을 주는 제품이 늘어나는 추세다. 
 
피부에 바르는 순간 번들거림이나 끈적임 없이 촘촘히 흡수돼 건조한 날씨에 힘을 잃은 피부, 두발, 손에 수분 탄력 케어를 선사하는 제품도 잇따라 출시됐다. 실제 쇼핑사이트인 G9가 작년 경칩(3월 5일)을 앞둔 한 달간(2월 4일~3월 5일) 클렌징 및 기초 보습 화장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103%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