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손끝의 감각도 나쁘지 않았지만, .우리카지노

작성자 유혜진 등록일 2021-06-08 19:41
이메일 *****@gmail.com 조회수 18

상세정보

7회까지 110구를 던진 에이스 미카엘은 글러브를 집어 던지며 화장실로 향했다.

필승조라고 부르기도 애매했지만, 김덕영 감독은 굳이 넘어간 경기에 필승조를 가동하고 싶지 않았다.

“라인아.”

“네!”

“몸 풀어라.”

“……네!”우리카지노

팀이 바뀌었지만 라인아의 활용 용도는 변하지 않았다. 그것은 라인아도 익히 예상 가능한 일이었다.

펑!

불펜 포수에게 공을 던져 보는 라인아. 이틀 전의 일 이후로 처음 던져 보는 불펜 피칭이었다. 

푸르스름한 어깨의 기운은 그대로였고, 손끝의 감각도 나쁘지 않았지만, 

이제까지의 자신과 특별히 다른 점은 없었다.

<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 target="_blank" title="우리카지노">우리카지노</a>
답글 수정 삭제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