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화장품연감 - 화장품산업 중국동향

입력시간 :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제12편_2017_화장품산업_중국동향.png
중국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국내 화장품업계의 최대 금맥이다.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 한국콜마, 코스맥스, 브랜드숍, 중소·신생기업 등 규모와 분야를 초월한 다수의 업체들이 중국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고, 이런 흐름이 K-뷰티에 전 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현재 중국 화장품시장은 미국에 이은 세계 2위 규모이며 성장 잠재력이 높아 국내 기업들로서는 결코포기할 수 없는 시장이다. 식약처가 발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5년 우리나라의 화장품 전체 수출액은 25억8780만 달러(2조9280억원)로 2014년 18억7만 달러(1조8959억원)에 비해 43.7% 늘었으며, 최근 5년간 평균 성장률도 34.3%로 고공비행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해 대중 수출액은 10억6237만 달러(1조2,021억원)로 총 수출액의 절반에 육박할 만큼 중국 시장 의존도가 높은 편이다.

하지만 2016년부터 중국이 한국 화장품에 본격적으로 날을 세웠다. 사드 배치 결정 등 외교적인 문제도 있었지만 근본적인 이유는 자국 화장품산업을 보호·육성하기 위해서다. 중국과 관련해 현재 주목할만한 4가지 이슈는 해외직구 신정책과 화장품 소비세 폐지·인하, 한국 관광객 제한, 한류금지령이다.

먼저 논란을 야기한 해외직구 신정책은 결국 유예됐다. 2016년 5월 중국 해관총서 판공청은 해외직구 관련 업체에 기존 정책 개편안을 내년 5월 11일
까지 유예한다고 통보했다. 핵심 발표 내용은 △향후 1년간 10개 시범 지역(상하이, 항저우, 닝포, 정저우, 광저우, 선전, 충칭, 톈진, 푸저우, 핑단)에 대해 이전과 동일한 방법으로 통관 △유예 기간은 1년이며, 2017년 5월 11일(11일 포함)부로 종료 △기존 공지된 세제 개편은 변경 없이 4월 8일 개편안대로 시행 등이다.

보다 세부적인 사항은 보세판매(B2B 및 B2C) 전자상거래와 관련해 ①보세판매 전자상거래 상품은 1선인 해관 특수감독관리지대, 혹은 보세물류센터(B형)에 반입 시 통관신고서를 점검하지 않으며, ②‘국경 간 전자상거래 소매수입 상품 리스트(이하 리스트)’ 발표에 따른 화장품, 영유아 조제분유, 의료기기, 특수식품(건강기능식품, 특수의약용 식품 등)에 대한 최초 수입허가증, 등록 혹은 비안(서류신청) 요구 조건도 잠정 중단하며, ③유예 기간 동안 리스트에 따른 화장품, 영유아 조제분유, 의료기계, 특수식품에 대한 최초 수입허가증, 등록 혹은 비안 요구 역시 잠정 중단한다는 것이다.


 

첨부파일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