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푸드메틱] 시원한 단맛의 프리바이오틱스, 야콘

수분 많고 프락토올리고당 풍부해 땅속의 배로 지칭

입력시간 : 2021-01-13 16:13       최종수정: 2021-01-14 05:46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https://i.postimg.cc/J42zY8vs/1.png

일명 ‘땅속의 배’라고 불리는 식물이 있다. 야콘이 바로 그것이다. 야콘은 남아메리카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로 안데스지역인 볼리비아와 페루가 원산지다. 야콘은 고구마처럼 단맛이 있지만 전분 함량이 적고 수분이 많기 때문에 고구마와 달리 시원한 맛을 느끼게 된다. 이 때문에 땅 속의 배라는 별명이 붙은 것이다. 야콘의 80% 이상이 수분으로 이뤄져 있어 열량이 매우 낮다. 또 프락토올리고당이 풍부해 건강한 단맛을 내준다.



땅 속의 배 야콘


야콘은 일본과 우리나라 같은 아시아권에서도 재배되고 있어 세계화되었다. 야콘은 고구마처럼 단맛이 있지만 전분 함량이 적고 수분이 많기 때문에 고구마와 달리 시원한 맛을 느끼게 된다. 이 때문에 땅속의 배라는 별명이 붙은 것이다.


 

https://i.postimg.cc/B64SPnLV/2.png


칼로리 낮고 프락토올리고당 풍부


야콘의 80% 이상이 수분으로 이뤄져 있고, 달콤한 맛은 프락토올리고당이 근원이다. 수분 함량이 높기 때문에 열량이 매우 낮은 특성을 지닌다. 야콘을 먹으면 포만감을 느끼면서도 칼로리 섭취가 제한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체중조절 효과를 볼 수 있게 된다. 이러한 야콘의 특성은 콜레스테롤 조절, 혈압조절 등의 기능으로 이어져 생활습관병 완화에 좋은 효과를 줄 수 있다.


야콘의 프락토올리고당 성분은 일명 프리바이오틱스라 하여 장내 유익균의 먹이가 된다. 이 때문에 야콘을 충분히 섭취하면 장내 환경이 개선되고 이를 통해 배변 능력 향상, 면역력 증진 등의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 서양에서는 프락토올리고당이 풍부한 야콘의 특성을 활용해 야콘 시럽 등의 감미료를 만들어 먹기도 한다.



생활습관병 관련 연구 다수


충분한 포만감을 주면서 칼로리가 낮은 특성에 착안해 야콘의 지질조절과 체중조절 기능을 겨냥한 연구들도 확인할 수 있다. 2011년 아르헨티나 국립 투쿠만 대학 연구팀이 야콘의 지질관리 효과에 대한 연구를 진행, 이를 국제학술지인 Chemico-Biological Interactions에 등재한 사례가 있다. 또 야콘의 체중조절 기능과 혈당조절 기능 관련해서 역시 아르헨티나 연구진들이 집중적으로 연구해 적잖은 논문을 발표했다.



야콘 시럽, 가공식품에 적용


해외에서는 야콘 특유의 단맛을 이용해 이를 에너지바 등에 적용한 가공식품들을 찾아볼 수 있다. 야콘 시럽은 거의 프락토올리고당으로 이뤄져있기 때문에 건강한 단맛을 주는 이미지로 제품을 인식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야콘을 가공식품에 적용한 사례가 많지는 않다. 그러나 재배 농가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에 있고, 이미 일선 식당 등에서는 야콘을 소재로 한 음식들을 많이 선보이고 있어 야콘의 활용도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