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표피는 ‘가을·겨울’ 진피는 ‘여름·가을’ 악화

입력시간 : 2020-11-24 13:38       최종수정: 2020-11-24 13:46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표피는 ‘가을과 겨울’에 진피는 ‘여름과 가을’에 악화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폴라는 2019년 7월1일~2020년 6월30일까지 얻어진 피부 분석결과 16만8,878건을 바탕으로 피부미래의 잠재력과 계절에 따른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표피.jpg
잠재력 분석에서는 ‘표피 잠재력(수분을 유지하여 투명성 있는 각층을 생성할 가능성)’ ‘진피잠재력(탄력 있는 진피를 생성할 가능성)’ ‘피하조직 잠재력(쿠션성 있는 피하조직을 유지할 가능성)’을 추측할 수 있는데, 여기에 계절에 따른 영향을 분석한 결과, 표피 잠재력은 ‘가을과 겨울’  진피 잠재력은 ‘여름과 가을’의 영향을 크게 받아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한편, 피하조직 잠재력은 계절에 따른 유의차가 나타나지 않아 계절보다 라이프스타일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시사된다고 밝혔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