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각광 받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규제 실효성 높여야

합리적 구매 결정에 영향 지적, 법 집행 수단 다양화 필요

입력시간 : 2020-11-18 05:45       최종수정: 2020-11-18 06:07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influecer-5229646_960_720.jpg

최근 화장품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에 대해 규제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손봉현 한국인터넷광고재단 정책팀장은 최근 소비자권익포럼이 최근 개최한 ‘컨슈머 소사이어티 코리아 2020’에서 ‘SNS 플랫폼에서의 화장품 불량정보 대응 전략’ 발표를 통해 인플루언서 마케팅 규제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지털 디바이스가 확산되고 SNS 이용이 보편화됨에 따라 소셜 인플루언서의 영향력과 신뢰감·친밀감을 활용하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기업들의 중요한 마케팅 수단으로 자리잡았다.

최근 인플루언서 마케팅에 따라 작성된 상당수의 SNS 게재물이 그 상업적 의도를 정확히 밝히지 않아 정보와 광고의 구별을 모호하게 함으로써 소비자의 오인을 야기하고 합리적 구매 결정에 장애를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인플루언서에 대한 친밀감·신뢰성·관련성을 바탕으로 광고 메시지의 설득력을 제고할 수 있어 전통적인 광고 기법에 비해 소비자의 의심이나 비호의적인 태도가 감소한다는 장점이 있다.

최근에는 SNS 플랫폼의 쇼핑 기능 강화와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SNS 기능 추가 등으로 인해 SNS와 이커머스 간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는 상황이다.

손봉현 정책팀장은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장은 투자 대비 높은 수익률, 디스플레이 광고의 대체성 등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인플루언서의 계층 분화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규제는 부당한 광고를 방지하고 소비자에게 바르고 유용한 정보의 제공을 촉진한다는 표시광고법의 목적을 실현시키는 방향에서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화장품법에 따르면 화장품 광고에서는 의약품 등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거나 사실과 다르게 소비자를 속일 우려가 있는 경우 규제를 하고 있다.

표시광고법에 따르면 화장품 광고에서 거짓·과장하거나 기만적이거나 부당하게 비교하거나 비방적인 광고는 금지된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바이럴 마케팅, 간접광고, 협찬 형태로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최근 뒷광고 문제는 인플루언서가 광고주로부터 대가를 받은 사실을 공개하지 않거나 은폐·축소한 것으로 기만적 광고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손 팀장은 “업계의 자율 규제를 뒷받침하거나 자율규제기구와의 공동 규제를 활성화하는 등 법 집행 수단을 다양화하는 방식으로 공적 규제를 보완하고 이해 당사자의 총체적 노력으로 인플루언서 마케팅 규제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에 대한 적절한 규제는 게시물의 상업적 의도를 솔직하게 알리는 관행을 확립함으로써 인플루언서에 대한 이용자의 신뢰감을 증진시키고 콘텐츠의 질적인 향상을 유도해 궁극적으로는 소비자를 보호하는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