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소재연구에 데이터·인공지능 도입 본격 추진

체계 조기 구축, 소재 연구개발에 직접 활용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20-10-16 08:06       최종수정: 2020-10-16 08:07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인공지능.jpg

소재연구에 데이터·인공지능을 접목해 심험과 이론에 의한 시행착오를 최소화 하고 신소재 개발을 단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 제5차 경제부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위원회를 통해 ‘데이터 기반 소재연구 혁신허브 구축·활용방안’을 확정해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안은 산발되어 있는 소재 연구데이터를 체계적·안정적으로 수집·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소재 연구개발(R&D)에 직접 활용하는 것에 주안점을 뒀다.

또 ‘디지털뉴딜’ 추경을 통해 확보한 재원 80여억원을 시작으로 2027년까지 598억원을 투자하여 연구데이터 수집·공유 플랫폼 구축에 우선 착수할 계획이다.

우선 소재 연구데이터 수집·관리·활용 체계를 구축한다. 양질의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데이터 입력 표준템플릿’(구조·규격 등)을 확립(~‘21)하고, ’21년까지 인공지능(AI)이 학습 가능한 메타데이터 420만건을 확보할 계획이다.

수집대상은 연구개발(R&D)로 생성되는 모든 데이터로, 과기정통부 소재 연구개발(R&D) 과제부터 타부처 과제, 기초연구까지 점진 확대하며, 정부 연구개발(R&D) 연계 등록 이외에도 논문·특허 추출, 기존 데이터 재규격화, 신규 생성 등 수집방식을 다각화한다.

대용량 데이터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소재 연구데이터 전용 초고성능컴퓨팅 환경을 2026년까지 구축하고, 수집된 데이터 및 인공지능(AI)을 소재연구에 활용해 新소재 탐색·설계부터 공정개발, 양산에 이르는 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한 3대 서비스를 2022년 제공한다.

또 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소재연구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조성한다. ‘국가 소재 연구데이터 센터’를 지정·운영해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에너지·환경, 스마트·정보통신(IT), 구조(안전) 등 소재 응용분야별 특화센터도 배치한다.

이를 위해 데이터 수집·활용 체계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정부 연구개발(R&D) 과제에 대한 데이터 등록 의무화, 데이터 계층에 따른 접근자격, 보안체계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소재 연구자 및 기업이 탐색·설계 → 합성·구현 → 양산으로 이어지는 전(全)과정에서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보다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혁신허브’ 내에 ▲탐색·설계 ▲공정개발 ▲측정·분석 서비스도 제공한다.

소재연구 혁신허브 및 3대 서비스를 소재 연구개발(R&D) 전주기에 활용해 신소재 개발 시간·비용을 절반으로 절감하는 선도사업도 추진된다.

소부장 품목과 연계한 대형 신규 연구개발(R&D)(중장기)와 시범과제(단기)를 병행하여 조기에 성공모델을 창출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연구데이터는 소재연구 파이프라인에 혁신을 가져올 기폭제”라며, “데이터 활용을 통해 발광다이오드(LED), 탄소섬유를 잇는 신소재가 국내에서 확보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연구 패러다임을 바꾸는 과정에서 연구 현장과의 공감대 형성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개방·공유·협업의 연구환경 조성을 위해 긴 호흡으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