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젊어지는 탈모 케어 시장, 20대 여성 ‘큰 손’ 부상

탈모·두피 관리 제품 매출 성장세, 인기 순위 상품도 증가

입력시간 : 2020-10-15 10:05       최종수정: 2020-10-15 10:05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올리브영 헤어케어존.jpg

그동안 중장년층 남성을 중심으로 전개되던 탈모 시장에서 20대 여성이 주요 고객으로 올라섰다.

스트레스와 외부 환경의 영향으로 탈모 고민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났고 두피도 얼굴 피부처럼 관리하려는 수요가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CJ올리브영은 지난 1월 1일부터 10월 14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탈모 및 두피 관리 샴푸 매출이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전체 샴푸 매출이 13%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괄목한 만한 성장세다. 샴푸 기능별로도 손상모(毛) 관리와 일반 세정 샴푸 매출이 각각 한 자릿수 증가한 것과 대비된다.

탈모 관리 상품 매출 비중은 20대 여성이 31%로 가장 높았고 30대 여성 29%, 40대 여성15% 등의 순으로 20대 여성을 중심으로 탈모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헤어 세정류 전체 매출로 살펴보면 올해 탈모·두피 관리 제품은 인기 순위 50위권 내 15개 상품이 포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0개 상품이 포함됐던 지난해에 비해 1.5배 증가한 것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 기준 인기 상품 1위엔 탈모 케어 대표 상품인 닥터포헤어 ‘폴리젠 샴푸’가 올랐다.

CJ올리브영은 이처럼 새로운 큰 손으로 부상하고 있는 ‘영(Young)탈모’ 시장에 주목해 올해에만 탈모 관리 상품 수를 지난해보다 2배 가까이 늘렸다.

두피를 관리하면서 탈모를 미연에 방지하려는 20대 여성 수요를 반영해 헤어 상품군 내 두피 상품 비중도 2018년 16%에서 올해 20%까지 높였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탈모 케어 구매 연령이 낮아지면서 모발 건강을 보다 근본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두피 케어 전반에 걸친 ‘두피두피부’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피부 상태에 따라 스킨케어를 선택하듯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영탈모’와 두피 케어 시장 성장을 본격적으로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