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코로나 이후 경제 예전으로 돌아가기 어렵다”

한국은행 ‘코로나19 이후 경제구조 변화’ 보고서

입력시간 : 2020-06-30 13:01       최종수정: 2020-06-30 13:03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타격.jpg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에도 경제구조가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은 어렵다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29일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경제구조 변화와 우리 경제에의 영향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은 단순한 경기침체에 그치지 않고 구조적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 내다봤다.

주요 환경변화 요소로는 △경제주체 행태 변화 △탈세계화 △디지털경제 가속화 △저탄소경제 이행 필요성 증대의 4가지를 꼽았다.

우선 가계, 기업, 정부로 나뉘는 경제주체에 대해 분석했다. 

가계에서는 위험회피 성향이 강화되고 저축이 늘어나며 비대면 서비스에 익숙하지 않았던 세대도 불가피하게 적응하는 등 혁신저항이 약화될 것이라 봤다. 

기업은 불확실성에 대한 복원력·유연성에 과거보다 큰 가치를 부여하면서 과감한 투자는 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국이익 우선, 사회안전망 강화 등 정부에 대한 국민 기대가 높아지면서 정부 역할도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코로나19로 글로벌 공급망의 취약성이 부각돼 탈세계화 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감염병으로 타격을 입은 국가들이 자국 산업, 일자리 보호에 나서고 글로벌 공급망이 자국, 지역주의 중심으로 개편되며 인적 교류도 줄어들 것이라는 설명이다. 

코로나19로 언택트, 즉 비대면 문화가 확산된 것도 주목된다. 

디지털경제는 코로나 이후 온라인 쇼핑, 배달 서비스 등 일반적인 비대면 서비스뿐만 아니라 영화, 의료, 교육, 행정 부문에도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데이터에 기반을 둔 의사결정 방식도 점차 보편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기후변화로 새로운 바이러스가 출현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저탄소경제로 이행할 필요성도 커질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에 선제 대응하는 것이 감염병 문제를 완화시킬 것이라 보고 환경 친화적 경제정책을 강조하고 있다. 

단 이 문제는 글로벌 협조가 필수적이기 때문에 탈세계화, 자국우선주의를 어느 정도 해소할 필요가 있다.

이밖에도 글로벌 교역 증가세 둔화, 제조업 스마트화 촉진, 저탄소·친환경·바이오헬스 중심으로 산업구조 전환, 일자리 미스매치, 노동시장 이중구조 심화, 국가 재정지출 증가 등이 예측됐다.

보고서는 “코로나19는 경제구조를 완전히 새롭게 재편하기보다는 기존에 진행 중이었던 주요 트렌드를 가속화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교역, 산업구조, 노동시장, 정부기능 등 경제구조 전반에 걸쳐 중장기적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구조적 변화는 서로 영향을 주기 때문에 국가별로 다양한 방향, 속도로 나타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진행속도, 방향성에 대한 불확실성은 큰 상황이나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나더라도 예전으로 돌아가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