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65세 정년연장 시 약 15조원 추가비용 발생

정년연장 불가피할 경우 직무급제·임금피크제 등 체계 개편해야

입력시간 : 2020-06-01 15:53       최종수정: 2020-06-01 15:54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men-1979261_1920.jpg


현재 60세 정년을 65세로 연장하면 60~64세 추가고용에 따른 추가비용이 총 15조원 9000억원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정년연장의 비용 추정과 시사점’에 따르면 65세 정년연장에 따른 비용을 산출한 결과 60~64세 연령의 집단이 정년연장의 수혜자가 되는 도입 5년 차에 직접비용(임금)은 한 해 14조원 5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60~64세 추가 고용에 따라 사업주가 부담하는 4대 보험료 등 간접비용도 1조 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에 따라 65세 정년연장에 따른 60~64세 추가 고용의 직접비용은 14조원 4000억원, 간접비용은 1조 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며 총비용은 약 15조원 9000억원으로 분석됐다.


또 보고서는 65세 정년연장에 따른 추가비용 산정 시에 60~64세 연평균 임금감소율을 2.5%라고 가정했을때 임금피크제를 확산 도입해 연평균 임금감소율이 5.0%로 증가할 경우 비용절감액도 추정했다.


분석결과 사업주의 추가적 비용부담은 임금피크제 확산도입 전보다 직접비용이 약 2조 5000억원, 간접비용이 약 2500억원 감소해 총 2조 7000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밖에도 임금피크제로 절약된 직접비용 2조 5000억원을 25~29세 청년의 한 명의 연평균 임금으로 나누면 약 8만 6000의 청년층 근로자를 추가로 고용할 수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기본적으로 정년연장은 기업이 노사간 합의하게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정년과 관련해서는 기업에서 자율적으로 기업 특성에 맞춰 근로자의 근로연령과 임금수준을 결정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정년연장을 의무적으로 추진할 경우 임금 체계 개편방안 의무조항도 법령에 구체적이고 명시적으로 규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진성 연구위원은 “정년연장을 도입하는 경우 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직무급제나 임금피크제와 같은 임금체계 개편도 동시에 추진돼야 한다”며 “이를 통해 저출산·고령화 사회에서 일자리 안정성, 기업경쟁력 강화,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동시에 달성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