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푸드메틱] 아스타잔틴 함유한 항산화 과일 ‘파파야’

소화 돕는 파파인 효소 함유, 후식용으로 인기

입력시간 : 2020-03-04 10:50       최종수정: 2020-03-04 10:50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파파야1.jpg

열대지방에서 자라는 파파야는 향기가 좋아 후식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과일이다. 평균 온도가 13℃ 이상은 되어야 살기 때문에 열대지방이 아니면 재배하기가 어렵다. 잘 익은 파파야는 노란 빛을 띠고 타원형의 모양이다. 파파야를 생으로 먹기도 하고 설탕절임이나 잼, 주스 등으로 만들어 먹기도 한다. 특히 육식을 한 이후 후식으로 먹으면 좋다. 파파야에 단백질 분해 효소인 파파인이 들어있어 소화를 돕기 때문이다.


크립토잔틴 등 황색 색소 풍부


파파야에는 황색 계열의 카로티노이드 성분이 들어있다. 특히 크립토잔틴, 아스타잔틴 등이 함유돼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다. 체내에서 비타민A와 비슷한 역할을 할 수 있어 피부와 눈의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특히 아스타잔틴은 눈의 피로를 풀어주고 시야를 밝게 하는 효과가 있어 건강기능식품의 원료로 많이 활용된다.


아스타잔틴 효능 주목


파파야에 함유된 아스타잔틴의 건강 효능은 다양한 연구를 통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항산화 효과는 물론이고 심장건강에도 좋은 효과를 낸다는 논문이 많다. 일본 도호쿠 대학 연구팀이 2011년 ‘The British Journal of Nutrition’에 발표한 아스타잔틴의 항산화효과 관련 논문이나 미국 워싱턴 주립대학 연구팀이 2010년 ‘Anticancer Research’에 발표한 심혈관 관련 논문이 대표적이다.


파파야2.jpg


단백질 분해효소 파파인 활용도 높아


파파야의 단백질 분해효소인 파파인 역시 여러 가지 효과를 내는 성분이다. 파파야를 건조하거나 가공해도 파파인이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파파야를 통해 파파인을 섭취하면 소화가 좋아지고 촌충 등을 억제하는 구충제의 역할도 할 수 있다.


산업현장에서도 파파인이 많이 활용된다. 가죽을 부드럽게 하는 용도로 파파인이 사용되고 간장의 부유물을 제거하는 청징제 용도로도 활용할 수 있다.


기호식품에서 식이보충제까지 활용


해외에서는 파파야를 활용한 가공식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에너지 음료 형태로 파파야를 가공한 경우를 쉽게 찾아볼 수 있고 이를 허브차와 혼합해 기호식품으로 판매하는 경우도 있다. 파파야를 통째로 가공한 것은 아니지만 아스타잔틴을 농축해 보조제 형태로 활용하는 케이스도 많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