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중소기업협동조합 제도 60년만에 전면개편

중소기업협동조합활성화 3개년 계획 심의확정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11-08 09:41       최종수정: 2019-11-08 09:42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중소기업벤처부.jpg

중소기업협동조합 제도가 60년 만에 전면 개편된다. 

중소기업벤처부는 7일 중소기업정책심의회를 열고 제2차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3개년 계획을 심의 확정했다.

이번에 개편되는 주요 내용은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제 12조의2에 따른 법정 계획으로 1차 계획은 지난 2016년도에 수립됐다.

우선 새로운 유형의 혁신형 중소기업협동조합 설립 촉진을 위해 기존 조합, 사업조합, 연합회로 구분되는 조합 유형에 조합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하는 새로운 유형의 조합을 추가해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조합의 기술력 향상을 위한 연구조합 및 공동사업 촉진을 위한 자회사 설립 등이 용이해진다.
 
중소기업협동조합에 대한 지원 강화해 중소기업자로 인정되지 않는 조합에게 ‘중소기업자 지위’를 부여해 정부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지자체의 조합에 대한 보조금 지원 근거를 마련해 지방 조합의 체계적 지원을 위한 지자체 계획 수립 의무를 부과하는 조합법 개정에 나선다.
 
또 중소기업협동조합의 공동사업 활성화 방안도 마련돼 조합의 공동사업 추진에 필요한 자금과 인력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중앙회에 ‘공동사업지원자금’을 설치하고, 조합 공제사업기금의 활용 범위도 확대하며, 조합별 특성에 맞는 공동사업 개발 등을 지원하기 위한 `SOS 자문단`도 구성할 예정이다.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숙원 사항 해결돼 조합의 공동사업을 위축시켰던 조합의 공동사업에 대해 `공정거래법`상의 부당 공동행위 적용을 배제하는 `중기조합법`이 시행되고, 열악한 재정으로 인하여 공동사업 전담 인력을 채용하지 못한 조합을 위해 `조합 공동 매니저 제도`가 도입된다.
 
중소기업협동조합의 건전성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부실조합에 대한 운영 정상화를 지원하고 미이행 시 조기 퇴출 등을 통해 건강한 협동조합 생태계를 구축하며, 조합에 대한 실태조사를 강화하는 한편 `우수 중소기업협동조합 인증제도`도 도입된다.
 
박영선 장관은 “초연결, 초지능, 융·복합으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기업 간 ‘연결의 힘’이 반드시 필요하며, 중기협동조합이 바로 `기업 간 연결의 결정체`이므로 조합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된다”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 경쟁력을 갖추고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