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베트남서 '한국산 가성비' 중국산보다 낮다

김범구 변호사 "손쉬운 계약 파기 등 ‘이질적 문화’ 주의 필요"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10-07 06:40       최종수정: 2019-10-07 06:40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20191004_170048.jpg

베트남 진출을 원하는 한국 기업들은 지역별 소득 수준을 고려해 물품의 판매가격을 책정하는 게 성공확률을 높일 수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이질적인 문화에 따른 피해를 줄이기 위한 문서화 등의 주의점도 제시됐다.


무역협회와 SBA(서울산업진흥원) 공동주최로 4일 SBA 서울유통센터에서 열린 아세안 시장진출 전략 세미나에서 무역실무분쟁대응 상담위원 김범구 변호사가 “베트남은 지역간 경제 격차가 크기 때문에 신중한 거점지역 선정이 필요하다”며  "화장품 등 소비재의 경우 현지 특색에 맞는 제품사양을 추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2018년 12월 기준,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은 8000여 개이며, 현지 고용인력은 90만 명에 달한다. 한국 기업은 8억5100만 달러를 직접투자하며 전체 외국인 투자의 25.4%를 차지하고 있다.


그는 베트남 현지 비즈니스 간 유의사항으로 이질적인 문화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협상 중 바이어가 표현하는 ‘Yes’는 ‘accept’가 아닌 ‘got it(이해했다)’로 받아들여야 하며, 계약서 작성 및 교환이 한국처럼 중요하지 않은데다, 쉽게 파기하는 경우도 다반사이기 때문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계약 위반 및 지시 불이행 등의 사실에 대한 문서화가 필요하며, 논의가 길어져 다음 협상일자를 수립하는 경우일지라도 합의된 사항에 대해 반드시 기록·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국산 제품에 대한 인식은 미·일·유럽과 대비해 품질은 낮지만 가격이 비싸 가성비가 떨어진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며, 중국산 제품은 한국 제품 대비 가격은 저렴 하지만 품질 만족도가 높기 때문에 가성비가 높게 인식되고 있다는 것.


베트남은 모조품 유통 방지 등에 취약하기 때문에 수출 전 인증 및 지적재산권의 중요성에 관한 인식을 고취 시킬 필요가 있으며, 운송 과정의 책임 판단이 수출자에게 있기 때문에 화물을 컨테이너에 선적한 후 화물이 파손되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는 쇼링 등의 작업도 필요하다고 했다.


초도 거래에도 불구하고 후불결제를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한 만큼 민족성 및 거래관행(문화)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게 김 변호사의 설명이다.


김범구 변호사는 “한국 기업들의 베트남 진출이 활발한 상황이지만 현지 문화 차이를 고려하지 못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빈번한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