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푸드메틱] 갱년기 완화하고 배변 촉진하는 회향

유럽에선 친숙한 향신료, 다양한 건강증진 효과 발휘

입력시간 : 2019-06-03 11:32       최종수정: 2019-06-03 11:34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회향1.jpg

유럽에서 향신료로 많이 활용하는 허브로 회향(Fennel)이 있다. 회향은 지중해 지역에서 많이 자생하고 재배하는 식물로 유럽인들에게는 상당히 친숙한 식물이다. 실제 지중해 요리에서 회향으로 생선, 고기의 냄새를 잡거나 피클 등의 향을 좋게 하는 조리법을 흔하게 볼 수 있다. 회향의 씨앗은 약용으로 가장 빈번하게 사용한다. 특히 회향의 씨앗은 소화기 작용을 좋게 하고 변비를 완화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회향에 함유된 정유성분이 복부팽만이나 가스생성 등을 완화시켜 소화기를 편하게 하고 배변활동도 좋게 만들어준다는 것이다.


지중해 지역의 친숙한 식물

그리스 신화에도 회향이 등장하는데, 인간을 사랑했던 프로메테우스가 불을 인간들에게 전해주기 위해 사용했던 도구가 바로 회향이다. 회향은 줄기가 비어있는 특징이 있는데 회향의 빈 줄기 속에 불씨를 넣어 전해주었다는 것이다.


잎에서 씨앗까지 모든 부위 활용

회향은 잎과 줄기, 뿌리, 꽃, 열매 등을 모두 활용할 수 있다. 회향의 잎과 꽃은 셀러드의 고명으로 자주 사용되고 맛과 향이 좋은 열매는 빵이나 쿠키를 구울 때 향미 증진용으로 혼합하는 경우가 많다. 또 뿌리와 종자는 일반적인 식품용도보다는 약용으로 활용되는 케이스가 흔하다. 특히 회향의 씨앗은 풍부한 정유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약용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종자를 말려 가루로 만들면 소화기 증상에 좋은 효과가 있다고 전해진다.


갱년기 증상 완화와 배변 촉진 효과

회향은 사용 역사가 오래된 만큼 다양한 용도로 활용돼 왔다. 회향의 잎과 꽃, 씨앗을 혼합해 만든 허브차를 음용하면 여성의 갱년기 증상이 완화되고 심신이 안정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란 쉬라즈 의과대학이 2003년 발표한 논문을 보면 회향이 여성의 생리불순 등을 개선시킨다는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또 회향차에는 일정 수준의 이뇨작용도 있기 때문에 체중조절을 위해 회향을 차료 음용하는 사례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속이 더부룩할 때는 말린 회향 씨앗을 반 스푼 정도 먹으면 증상이 완화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브라질 리우그란데두술 연방대학교가 회향을 비롯해 아니스, 딱총나무, 센나 등의 식물복합물을 만들어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배변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도 확인했다.


기능식품 원료로 연구 기대

해외에서는 회향을 첨가한 식품을 쉽게 볼 수 있다. 특히 스넥류와 건조스프류 제품에는 회향이 자주 원료로 선택된다. 우리나라에서는 회향의 향기가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많이 선호하는 편은 아니다. 그러나 회향의 씨앗이나 열매의 추출물은 건강 증진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건강기능식품 등으로 연구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