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글로벌 ‘플라스틱 규제 확산’ 대비 필요

獨 Easy2cool·美 Hipcycle 등 각광…“신시장 주목해야”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4-12 06:50       최종수정: 2019-04-12 06:58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국가별 비닐 규제.jpg

전 세계적인 플라스틱 규제 확산에 따른 신시장에 주목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무역협회는 ‘주요국의 플라스틱 규제 동향과 혁신 비즈니스 모델 연구’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사용 규제가 신규 도입되거나 강화되고 있어 이에 대한 사전대응과 함께 새롭게 만들어지는 시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2018년 중국의 폐플라스틱 수입금지 여파로 전 세계가 폐플라스틱 대란을 겪으며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경각심이 확대되고 있다.


시장 조사기관 statistic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세계 플라스틱 생산량은 3억 4800만 톤을 기록했고, 지난 10년간 42%나 증가했다. 버려진 플라스틱의 양도 2016년 기준 약 2억 4200만 톤에 이른다.


플라스틱이 지구환경을 위협하는 주된 쓰레기로 인식되면서 2015년부터 플라스틱 사용을 규제하는 정책을 도입한 국가도 급증하고 있다. 환경보호를 중요시하는 유럽 등 선진국뿐만 아니라 아프리카나 동남아 등에서도 플라스틱 사용 규제를 도입하는 국가가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지역단위 규제까지 포함하면 현재 약 64개국이 플라스틱의 사용을 금지하거나 제한하고 있다.


미국과 호주는 지방정부 차원에서 비닐봉투와 스티로폼, 빨대 등 일회용 플라스틱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며, 점차 규제 도입 지역이 증가하고 있다. 1998년 이래 지방정부 차원에서 플라스틱 사용을 제한해 오던 인도는 2016년 ‘국가 플라스틱 폐기물 관리규정‘을 제정, 국가차원에서 비(非)퇴비성 비닐봉투를 금지했다.


EU는 2015년 ‘비닐봉투 금지 개정 법률’을 발효했고, 2018년 1월 ‘순환경제를 위한 유럽의 플라스틱 배출 전략’을 공표했다. 5월엔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의 시장출시 금지 등 사용 제한 지침’을 제안하는 등 플라스틱 퇴출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이는 2021년까지 빨대, 면봉, 일회용 칼, 접시, 풍선 등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


보고서는 관련 규제 및 시장변화를 예의주시하며 플라스틱 사용으로 인한 위험과 기회를 검토하고 ‘친환경’을 가치혁신 수단으로 인식, 새로운 경쟁 전략을 수립하는 통합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같은 플라스틱의 글로벌 규제 강화 추세와 맞물려 탈 플라스틱을 실현하는 친환경 기업들도 각광받고 있다는 것이다.


독일의 Easy2cool사는 전기 없이 최대 3일 동안 냉장 보관할 수 있는 친환경절연포장재(상자, 봉투, 팩 등)와 운송 및 물류를 위한 냉각 시스템 등 최적의 단열 포장 솔루션을 제공, 이익을 창출하고 있다.


핀란드의 RePack사는 기존 포장재에 비해 20회 이상 재사용이 가능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80%까지 저감할 수 있는 친환경 포장재 반환 서비스를 제공, 전자상거래 업체를 대상으로 포장재 반환 및 보상 시스템 판매를 통해 이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미국의 Hipcycle사는 다양한 재활용 제품에 대한 상세한 분석과 비교 내용을 담은 리뷰를 제공, 재활용 중소기업들의 제품 판매를 돕고 소비자의 친환경 구매 결정을 보다 쉽게 해 줌으로써 글로벌 폐기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업체라는 것이다.


무협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의 관련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만큼 규제 내용을 미처 파악하지 못해 수출길이 막히는 불상사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며 “전 세계적인 플라스틱 규제 확산에 따른 신시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