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중소기업 온라인 수출 활성화 집중지원

중기부, 4개 사업 253억 투입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3-26 06:49       최종수정: 2019-03-26 06:49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중소기업벤처부.jpg

올해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 활성화를 위해 253억원을 투입해 4개의 사업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25일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 활성화를 위해 2019년도 전자상거래 활용 수출 사업(4개, 253억원)의 지원대상, 선정 규모, 일정 등을 공고했다.

지난 2014년 온라인수출 전문기업이 중소기업의 해외 판매 대행을 일괄 지원하는 방식으로 시작된 사업으로 지난해의 경우 국내기발 온라인수출 쇼핑몰을 통해 1,858개 기업의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을 지원했다.

지난해에도 수출 증가율과 수출 성공률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p, 13.6%p 상승하는 등 급성장하는 글로벌 B2C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에 효과적인 수단으로 자리 잡아 왔다.

다만, 그동안 온라인 쇼핑몰 판매 대행을 통해 중소기업의 간접수출을 지원함에 따라, 기업의 직접적인 수출역량과 기술의 축적이 미흡하고, 자사 쇼핑몰(독립몰) 육성 지원체계 마련이 시급한 점을 고려해 올해부터는 온라인 수출의 단계별 지원 체계를 마련했다. 

무엇보다, 중소기업이 글로벌 온라인 B2C 시장에 직접 진출할 수 있는 역량을 단계적으로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온라인 수출 선순환 체계를 구축 하는 데 중점을 뒀다.

2019년 전자상거래 활용 수출 사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선 국내기반 쇼핑몰 보유기업 15개 내외를 선발해 2500개 중소기업의 온라인 쇼핑몰 판매대행을 통한 간접수출 전 과정을 지원한다. 

또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과 협력해 내수 기업이 글로벌 온라인 쇼핑몰 입점·판매를 통해 직접 수출 기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온라인수출기업화 사업’ 신설한다. 

지난해 시범적으로 도입했던 독립몰 구축·육성 사업은 자사 쇼핑몰 구축· 육성사업으로 정규 편성해, 해외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제품을 보유한 중소기업이 글로벌 자사 쇼핑몰을 기반으로 온라인수출을 직접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IT기반 콘텐츠를 활용한 품목·주제별 온라인 전시회를 개최해, 원격 및 오프라인 수출 상담과 연계를 통한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 제공한다. 

김문환 해외시장정책관은 “내수 기업이 전자상거래 시장을 통해 직접 수출하는 것은 물론, 우수 기업들은 글로벌 스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히고, “향후 기업들이 적은 비용으로 손쉽게 온라인 수출을 실행할 수 있도록 물류·배송비 절감을 위한 공동물류 등 인프라 구축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