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화장품 등 신체접촉 생활용품에 방사성 원료 못쓴다

7월 시행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세부 규정 마련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3-11 06:43       최종수정: 2019-03-11 06:43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방사성 원료.jpg

화장품을 비롯한 사람의 몸에 닿을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는 모든 생활용품에 방사성 원료물질 사용이 금지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8일 98회 원안위 회의를 열고 생활제품 방사선 문제 해결을 위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개정안은 오는 7월16일부터 원료물질 또는 공정부산물을 사용한 신체착용·밀착제품 등에 방사성 원료물질 사용 금지를 골자로 하는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시행에 따라 해당 금지 대상 제품의 종류를 규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법은 지난해 라돈침대 사태부터 시작돼 마스크, 생리대로 퍼진 생활용품의 방사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취지다.


방사능 생활제품이 곳곳에 숨어있는 것을 고려해 금지제품을 이용자의 행위에 따라 분류했으며 침대나 이불처럼 사람이 눕거나 덮는 제품과 매트나 장판처럼 바닥에 깔거나 앉는 제품이 우선 금지제품에 포함됐다.


신체에 착용하거나 붙여 사용하는 제품인 팔찌나 마스크, 생리대 등을 비롯, 화장품과 비누, 향수처럼 신체에 바르거나 뿌리는 제품도 포함됐다.


이미 시중에 출시된 제품은 방사선 안전기준인 연간 1밀리시버트(mSv)를 넘지 않을 경우 조치기 어려운 만큼 법 적용을 받지 않는다.


엄재식 위원장은 “앞으로도 의외의 제품이 추가될 수 있다는 의원들의 지적에 따라 빈틈이 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만큼 새로운 이슈가 제기될 경우 고시 개정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