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EU '친환경' 내세워 영내기업 보호

유럽 진출 화장품기업들 ‘EU 에코라벨’ 주목해야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2-07 06:46       최종수정: 2019-02-08 14:28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eu 영내162.jpg

유럽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화장품 기업이라면 비관세장벽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EU 에코라벨’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EU 에코라벨(Ecolabel)’은 유럽연합에서 실시하고 있는 친환경인증제도다. 생산 및 소비 과정에서 환경오염을 상대적으로 적게 일으키거나 한정 자원을 절약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자발적 인증 프로그램이다. 

유럽학회 주최로 지난달 30일 서울상공회에서 열린 'EU시장 진출 전략 세미나'의 토론 패널로 참석한 이종서 EU정책연구소 원장은 EU 에코라벨에 대해 ‘그야말로 비관세장벽’이라고 소개했다.

소비자 선택을 통한 환경친화적 생산과 소비 촉진을 목적으로 시행하는 자율적 인증제도임에도 불구하고 EU는 에코라벨 부여 품목군을 암묵적,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는 것이 이 원장의 지적이다.

법규상 강제성은 없으나 소비자 구매결정의 주요 요인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EU 에코라벨은 인증 획득 과정이 상당히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증 신청 기업이 위치한 국가 또는 지역의 환경단체나 소비자단체 등 매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각계 각층의 의견이 반영되고 있다. 또한 원료 소싱부터 생산, 포장, 운반, 사용, 폐기까지 총괄적인 제품생애주기의 모든 단계가 면밀하게 검토된다. 

EU 에코라벨과 관련한 공식 사이트를 살펴보면 2012년의 경우 1477개 기업의 1만3593개 제품·서비스가 인증을 획득했다. 6년 후인 2018년에는 9월 기준 2167개 기업의 7만2227개 제품·서비스가 인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6년 만에 EU 에코라벨이 부착된 제품과 서비스가 5배 넘게 증가했다. 또한 2167개의 인증획득 기업의 국가별 분포를 보면 EU28의 주요 17개국에서 96%(2088개)를 차지하고 있다.

이 원장은 “EU는 에코라벨 부여대상 품목군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다른 회원국 및 제3국 환경라벨링 제도와의 통합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만큼 EU 에코라벨이 유럽 소비자들의 제품과 서비스 선택에 주는 영향력이 커지고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

실제로 덴마크 소비자의 35%가 에코라벨 부착 제품을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원장은 “EU는 특히  포장재 폐기물 관리에 관한 규정을 더욱 더 강화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유럽위원회는 포장재의 환경적 악영향 최소화를 위한 유럽기준(Europen standards) 마련을 지원하고 포장재 생산자의 의무의행 확보 방안을 확립하도록 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