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중국 화장품 이력추적제도, 2020년 도입 가시화

지적재산권 우선 확보 필요… 차별화된 가치 창출 힘써야

입력시간 : 2018-12-03 06:42       최종수정: 2018-12-03 06:42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20181130_092029.jpg

중국에서 유통되는 화장품의 이력 추적 제도 도입 계획이 구체화되고 있다.


박승찬 중국경영연구소장은 지난달 3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된 ‘제6회 국제 마케팅 세미나’ ‘중국 헬스케어·화장품 시장의 특징과 주요 이슈’ 발표를 통해 최근 중국 화장품 유통채널의 변화를 언급했다.


기본적인 화장품 유통채널은 백화점·쇼핑몰·대형 할인매장 등의 전통 채널, 슈퍼·도매시장·편의점 등 전통 시판매장, 화장품 전문숍/편집숍·미용실·왁싱매장 등 전문점, 병원·홈쇼핑·인터넷 등 직판으로 나뉜다. 중국에서는 웨이상과 따이공도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 중소기업 화장품들의 약점으로는 브랜드 파워 미약, 상품군 부재, 가격 경쟁력 미흡, 맨파워(Manpower) 부재, 거래선 발굴의 어려움 등이 꼽혔다.


박 소장은 “일반적으로 한국 화장품은 가성비가 좋은 제품이라고 인식하지만 최근에는 경쟁이 치열해져서 눈에 띄는 제품을 찾는 경우가 많다”며 “중국에서 물건을 팔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중소기업들이 많은데 기본적인 유통, 물류, 지불방식 등에 대해서도 알아야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향후 중국 화장품 시장의 주요 이슈로는 로컬기업의 급성장, 전자상거래법, 지역별 맞춤형 접근 노력, 디자인 침해 대비, 마케팅 채널의 다변화 등을 선정했다.


특히 중국 정부가 추진 중인 화장품 이력추적제도는 2020년 도입이 가시화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관련 법안을 발표해 왔으며 2015년 국무원이 정부 각 주관부서에 품질안전을 위한 제품추적제도를 수립·추진한 바 있다.


이력추적제도는 제품 생산·출고부터 복잡한 유통단계를 거쳐 소비자 구매단계까지의 모든 과정, 즉 제조공장에서 소비자까지 전 과정의 이력을 추적하는 제도로 위조제품을 방지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중국 기업들은 화장품은 물론 농산물, 식품, 약품 등에 추적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올해 6월부터는 중국 유제품 기업을 중심으로 추적제도가 시범 운영 중이다.


박 소장은 “중국 수출을 위해서는 상표, 실용신안, 의장 등 지적재산권을 우선적으로 확보해야 한다”며 “원조가 되지 않으면 복제품이 나오게 되고 그러면 원조가 짝퉁이 되는 아이러니한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제품보다는 마케팅의 최적화가 중요하고 플랫폼·유통의 최적화가 더욱 중요하다”며 “국내 기업들은 중국 소비자 코드에 맞는 ‘브랜드 퍼스널리티(brand personality)’를 통해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하도록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