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인천TP, 인천 뷰티기업 인도네시아 진출 지원

자카르타서 무역사절단 수출상담회… 78건·64만 달러 상담실적

입력시간 : 2018-09-13 11:30       최종수정: 2018-09-13 12:58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인도네시아 뷰티수출상담회1.jpg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인천TP)는 ‘바이오에프디엔씨’ 등 인천지역 7개 뷰티기업으로 구성된 ‘인도네시아 무역사절단’이 지난 6일 자카르타에서 수출상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무역사절단은 이번 수출상담회를 통해 총 78건, 64만달러 규모의 상담을 통해 6건, 22만달러 상당의 계약실적을 올렸다.


41만 달러 규모의 후속 수출 상담도 진행되고 있어 한류 영향이 확산되고 있는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에이빌코리아는 자체브랜드 ‘네시픽’의 ‘프레쉬 허브 오리진 세럼(일명 욕세럼)’으로 국내 SNS를 통해 존재감을 알렸다. 이번 상담회에서는 세럼제품 등 17만달러의 뷰티상품 수출계약을 맺었다.


가인화장품은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연친화적인 헤어제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상담회를 통해 인도네시아 S사와 3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맺기 위해 현지 바이어의 인천방문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차밍코스메틱은 색조화장품에 관심이 많은 인도네시아 시장의 특성을 겨냥해 간편하게 탈부착이 가능한 속눈썹 등 눈과 입술제품을 선보였다. 현재 3만달러 규모의 수출․구매계약 체결을 위한 막바지 상담을 벌이고 있다.


인천TP 관계자는 “바이어들의 뜨거운 관심을 통해 인도네시아 뷰티시장의 무한한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중동 및 동남아시아 국가 연합(ASEAN)의 무슬림 시장 등을 공략키 위한 지속적인 글로벌 뷰티 지원사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TP는 인천지역 뷰티기업의 해외진출 등을 돕기 위해 지난해부터 ‘화장품 토털마케팅 지원사업’을 벌이고 있다. 신규 바이어 발굴, 시장 정보 제공, 현지 출장 상담회 등 종합적인 기업지원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