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0

쏠렉, 월 매출 50억원 돌파… “연내 350억원 목표”

지난해 4월 출범 이래 처음… 사업 영역 확장 예정

양혜인 기자   |   hiyang@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8-08-10 13:4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이미지] 쏠렉 로고.jpg

쏠렉이 지난달 사상 최초 매출액 50억 원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쏠렉 측은 최근 미국 RBC Life와의 독접공급계약 체결을 통한 양질의 건강기능식품 및 산삼배양근 농축액 ‘산신초 캔서제로’를 잇달아 출시한 점과 주력 상품군인 화장품을 업그레이드한 점 등을 성과 요인으로 내다봤다.


우수한 품질력으로 시장 경쟁력을 지닌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출시함과 더불어 회사와 사업자간의 탄탄한 조직력을 기반으로 한 사업자들의 열정이 기록적인 매출신장의 가장 큰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에스디생명공학이 출자한 쏠렉은 지난해 4월 출범해 해외 유명 명품 클러치백 ‘주디스리버’와의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해 코스메틱 브랜드 ‘주디스리버’를 론칭했다.


‘주디스리버’ 화장품을 롯데백화점에 입점시키고 화장품을 비롯해 건강기능식품, 식음료, 생활용품 등 자체 개발 상품을 잇달아 출시해 토탈 라이프 케어를 목적으로 생활 제품군의 카테고리를 넓히고 있다. 청정기, 청소기, 수소수기 등 가전제품 렌탈 사업을 진행하는 것도 업계 첫 시도다.


사업자회원 수익배분 구조도 새롭게 구축했다. 사업자들의 초도물량 비용 부담 감소를 위해 36개월 무이자 혜택을 도입하고 신규 사업자의 안정된 수익 보장을 위해 기부 제도를 운영 중이다.


설립 첫해 매출 250억원을 기록했고 올해 상반기에만 매출액 170억원을 돌파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업 회원 수는 첫해 1만5000명을 확보했고 현재까지 총 누적회원이 2만4000명에 달한다.


국내보다 한해 앞서 진출한 쏠렉 중국법인 ‘솔렉스’는 직영 가맹점 모집 방식을 통해 설립 첫해 가맹점 2500여 개에 매출 100억원을 달성했다.


쏠렉은 주디스리버 백화점 입점 확대를 통한 고객 접점을 늘리고 생활 제품군 확장 등을 통해 올해 연 매출 35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쏠렉 조정현 대표는 “일반적으로 여름 시즌에 월 매출이 증가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앞으로도 ‘바르게, 다르게, 답게’의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올해 연 매출 350억원 달성을 넘어 2035년 글로벌 넘버원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