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보습력 높이는 ‘풋귤’ 활용 주름개선 화장품 개발될듯

1% 풋귤추출물 처리로 히알루론산 40% 늘어 촉촉

입력시간 : 2018-08-08 12:57       최종수정: 2018-08-08 13:3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풋귤 추출물 보습 효과.jpg

감귤의 미숙과인 풋귤이 피부 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제주대학교와의 공동 연구 결과 풋귤추출물이 염증 억제를 돕고 피부 보습력을 높인다고 밝혔다.


풋귤추출물의 피부 보습 효과 실험은 사람 각질 세포를 이용해 진행됐다. 실험 결과 사람 각질세포에 풋귤추출물을 1% 처리하면 히알루론산이 4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질층에 수분이 충분하면 피부가 건강하고 탄력 있다고 본다. 보습력이 좋으면 주름과 탄성에 영향을 주는 히알루론산을 많이 생성한다.


동물 대식세포를 이용한 풋귤추출물의 염증 억제 실험에서는 염증을 유발하는 인자(LPS1)로 염증이 생긴 대식세포(RAW264.7)로 염증 반응의 대표 지표 물질인 NO(initric oxide)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생성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그 결과 풋귤추출물을 200ug/mL 처리했더니 NO 생성이 약 40% 감소했다. 염증성 사이토카인 중 TNF-a, IL-1B, IL-6의 생성은 각각 10%, 80%, 35% 억제됐다.


풋귤은 앞으로 피부임상 실험 등을 거쳐 항염과 주름 개선 화장품 소재로도 개발될 계획이다. 산업화를 통해 대량 유통으로 이어지면 감귤 재배농가의 부가 소득 창출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 김상숙 농업연구사는 “풋귤에는 플라보노이드를 포함해 기능성 성분이 많고 신맛을 내는 유기산도 들어있다”며 “특히 피로의 원인 물질인 젖산을 분해하는 구연산 함량이 1.5∼2%로 완숙과보다 3배 정도 높아 무더운 여름, 지친 몸과 피부를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