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0

네일서비스, 계약해지 거부·위약금 과다 청구 많아

한국소비자원 “회원제 계약 시 계약내용·조건 반드시 확인”

입력시간 : 2018-06-29 11:50       최종수정: 2018-06-29 14:07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fingernails-259972_960_720.jpg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손·발톱 치장을 위해 네일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5년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네일서비스’ 관련 소비자상담은 총 2616건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특히 여름휴가 기간인 6~8월 에 다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일서비스는 일정금액을 예치하고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받는 계속거래 성격의 회원제 계약이 많이 이루어지고 있다. 계약 중도 해지를 거부하거나 과다한 위약금을 청구하는 등 소비자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대부분의 네일서비스 업체는 장기계약(회원제)과 단기계약(일회성 비회원)으로 구분해 서비스 금액에 차이를 두면서 고액의 회원제 장기계약을 유도하고 있다.


소비자상담 2616건을 불만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계약 중도 해지를 거부하거나 과다한 위약금을 청구한 경우’가 46.7%로 가장 많았다.


당초 설명과 달리 무료서비스를 이행하지 않는 등의 ‘계약불이행’ 15.1%, 소비자에게 안내하지 않은 유효기간을 계약조건으로 설정해 일정기간 후 서비스 잔여액을 소멸시키는 등의 ‘부당행위’ 7.6%, ‘서비스 불만족’ 6.2% 순이었다.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계속거래 계약 시 사업자는 계약서를 작성하여 소비자에게 교부해야 한다. 그러나 일부 네일서비스 업체는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고 구두 설명 또는 쿠폰 지급만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을 경우 추후 분쟁 발생 시 계약 내용을 입증하기 어려워 소비자가 제대로 된 보상을 받지 못할 수 있고, 관련 업체도 계약서 미교부로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어 거래관행의 개선이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피해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관련 업계에 법과 기준 등 준수사항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계약조건을 꼼꼼히 확인하고 계약서를 반드시 교부 받아야 한다”며 “장기계약시 해당 업체의 도산 등에 대비해 카드 할부거래를 이용하고 계약 중도 해지 요청을 할 때는 명확하게 의사를 표하고 증거자료를 남기는 등 분쟁에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