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중국 시장 성공 지름길 ‘왕홍 마케팅’

2019년 관련 시장 규모 50억 위안 넘어설 것으로 전망돼

임흥열 기자   |   yhy@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8-06-11 12:57: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왕홍.jpg

최근 중국에서 급성장 중인 인터넷 생방송 마케팅 기법을 우리 기업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또 다시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성도지부가 11일 발표한 보고서 ‘최근 중국 인터넷 생방송 마케팅 동향 및 시사점’에 따르면, 중국의 인터넷 광고시장 규모는 2013년 이후 연평균 36%의 성장률을 보이며 지난해 약 3800억 위안을 기록했다.

특히 온라인을 활용해 이용자와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광고 형태인 인터넷 생방송 마케팅은 2015년 시장이 본격적으로 형성된 이후 연 100% 이상 고속 성장해 2019년에는 50억 위안을 넘어설 전망이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우리 기업이 인터넷에 익숙한 중국 소비층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나열식 마케팅 수단에서 벗어나 고객과의 실시간 소통 및 피드백 수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소비 성향 분석 등 인터넷 생방송 마케팅의 장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터넷 생방송 마케팅은 기존 TV나 간행물은 물론 유튜브 동영상 광고와도 차별성을 지니며, 주요 타깃층이 상업광고에 대한 거부감이 적고 구매의사가 높으며 구매결정 속도가 빠르다는 특징이 있다.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판매되는 상품은 화장품, 패션, 식품, 전자제품 등 소비재에서부터 영화, 공연 등 문화 콘텐츠와 여행상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광고 형태도 제품·서비스 시연, 신제품 출시 이벤트 생중계, 생방송 중 간접광고 삽입, 유명 연예인과 SNS 스타 활용 등 제품과 타깃 소비자의 특징에 따라 다양하다.

무역협회 성도지부 이원석 과장은 “중국 젊은층을 주요 고객으로 하는 국내 기업이라면 인터넷 생방송 마케팅을 통해 트렌드를 선도한다는 이미지를 쌓을 수 있을 것”이라며 “제품 특성, 타깃 고객층, 기대효과 등에 따라 실행 전략을 수립하는 한편, 현지 사정에 밝은 광고기획사 등과의 협력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