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한류드라마 커머스’로 중국 공략

무협 Kmall24, 드라마 노출·홍보부터 온라인 판매까지 원스톱 수출 지원

임흥열 기자   |   yhy@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8-05-11 06:56: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_20180510_110002_1111.jpg

한국무역협회가 운영하는 중소기업 전용 해외직판 플랫폼 Kmall24가 ‘한류드라마 커머스’라는 새로운 수출 모델을 활용해 우리 중소기업의 중국 소비재 시장 진출을 지원해 화제다.

‘한류드라마 커머스’는 특정 상품을 드라마에 노출시키면서 드라마 저작권 및 출연배우의 초상권을 활용해 해당 제품을 온라인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신개념 마케팅 방법이다. 지난해에는 ‘청춘시대2’의 여주인공을 통해 가방, 모자, 화장품 등을 노출해 중소기업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판매를 지원했고, 최근에는 ‘화유기’ 주인공의 캐릭터 인형, 액세서리 등을 중국 시장에 널리 알렸다. ‘화유기’에 노출됐던 손육공 인형의 경우 출연배우의 중국 내 팬카페를 중심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3500개 이상 판매되기도 했다.

무역협회 신선영 B2C 지원실장은 “그간의 간접광고(PPL) 방식이 상품을 드라마에 노출하는 단순 홍보전략이었다면 ‘한류드라마 커머스’는 드라마 노출에서 온라인 판매까지 이어지는 홍보 및 판매 전략”이라면서 “기존에는 한류드라마가 중국 등지에서 인기를 얻어도 드라마 저작권이나 출연배우의 초상권 때문에 직접적인 판매 확대로 연결되지 못하고 정식 판매채널 부재로 불법 유통이나 짝퉁 문제가 끊이지 않았던 것을 보완했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현재 Kmall24와 중국 최대 온라인 플랫폼인 티몰을 통해 한류드라마에 등장한 국내 기업의 제품을 중국 소비자에게 홍보·판매하고 있다. 특히 드라마 방영 기간 중 바이두 검색엔진 마케팅, 왕홍 바이럴 마케팅 등을 병행하여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