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한·중 관계 경색, 한국 기업 취업의사에 영향

무역협회 상하이지부, 주중 한국 기업 채용박람회 참가자 설문조사 분석

임흥열 기자   |   yhy@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8-01-12 12:54: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KITAall.jpg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에서 실시한 주중 한국 기업 채용박람회 구직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한·중 관계 경색으로 인해 현지 한국 기업에 대한 취업의사가 상당히 영향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12월에 실시한 설문조사에 응답한 중국인(조선족 포함) 179명 중 58.6%에 달하는 105명이 ‘한·중 관계가 한국 기업 취업의사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해 한·중 관계 경색으로 한국 기업 취업 희망자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선족(66.7%)이 한족(57.4%)에 비해 더 많은 영향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한국인은 응답자(73명) 중 83.6%에 달하는 대다수가 한·중 관계 경색에 따른 영향이 있다고 말해 한국인이 실감하는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한국 기업 중 취직 희망 기업 순위는 CJ(25.5%), 삼성(25.3%), LG(23.6%), 현대(13.2%), 롯데(10.2%), 기타(2.2%) 순으로 나타났다. 민족별 기업 선호도를 보면 한족, 조선족의 경우 삼성이 각각 27.2%, 31.4%로 가장 높은 반면, 한국인의 경우 CJ가 36.1%로 가장 높았다. 롯데를 선택한 응답자 가운데 한족의 비중(12.8%)이 조선족(5.7%)이나 한국인(6.0%)의 경우보다 높아 한족 구직자들의 롯데그룹에 대한 반감보다는 조선족과 한국인이 롯데그룹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보고서는 진단했다.

구직자들의 희망 직종은 마케팅·영업직(46.4%)이 가장 많았으며, 관리직(21.2%), 회계·경리직(4.2%) 순으로 나타났다. 23.2%를 차지한 기타에는 통·번역직, 디자인 등 다양한 직종이 포함됐다.

채용 시 희망 월급여에 대해서는 1만 위안 이상(29.0%)이 최다를 기록했으나 동 응답자 중 한국인(76.3%)의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고 한족(18.4%)과 조선족(5.3%)의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아 한국인 유학생의 기대 급여 수준이 절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한국 기업 구직 희망자들이 선호하는 외자 기업은 한국 기업(52.0%) 외에도 유럽(14.6%), 미국(14.6%), 싱가포르(10.1%), 일본(4.2%), 대만(3.8%) 등의 기업에 취업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 상하이지부 박선경 부장은 “한·중 관계 경색이 구직자들의 한국 기업 취업의사에 구체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무역협회에서는 2018년 상반기에도 대규모 채용박람회를 개최하여 우리 기업들의 경영 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