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화장품 업계 젊은 리더 2인, 미국 포브스가 주목하다

에이프릴스킨 이주광·김병훈 대표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리더’ 선정

윤경미 기자   |   yoonkm1046@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7-04-20 17:19: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에이프릴스킨_이주광, 김병훈 공동대표(프로필).jpg
자연에서 추출한 내추럴 원료를 사용하는 화장품 브랜드 에이프릴스킨의 이주광(29세)·김병훈(28세) 공동대표가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2017년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리더’에 선정됐다.

지난 12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아시아의 영향력있는 30세 이하 리더 30인에(Forbes 30 under 30 Asia)’에 한국인 창업자 18명이 선정됐다. 그 중 에이프릴스킨의 이주광, 김병훈 공동대표는 유통·전자상거래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는 ‘2017년 비상할 대한민국 10대 스타트업(10 South Korean Startups Breaking Out In 2017)’ 선정에 이은 두 번째 쾌거다.

포브스 기사에 따르면 ‘2014년 창립한 내추럴 코스메틱 브랜드 에이프릴스킨의 이주광, 김병훈 대표는 한국에서 최초로 소셜 미디어 인플루언서를 마케팅에 활용해 빠르게 천만명의 팔로워를 확보했다. 젊은 블로거들이 그들의 대표 제품인 매직 스톤 비누를 체험해보는 실험적인 발상의 영상이 입소문을 타며 거대한 판매를 기록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에이프릴스킨의 이주광, 김병훈 공동대표는 “에이프릴스킨이 포브스지 선정 대한민국 10대 스타트업 기업으로 선정된 이후, 연이어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리더로 선정돼 매우 기쁘다”며 “에이프릴스킨이 최근 국내뿐 아니라 중국, 일본, 동남아 등 해외 바이어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받고 있는데, 앞으로 아시아를 넘어 K-뷰티를 선도하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기 위해 차별적이고 혁신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