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정치적 보복 아닌 규정 위반 결과”

식약처, 17일 재중 화장품기업과 긴급 간담회

박재홍 기자   |   jhpark@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7-01-12 10:02: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중국지도.jpg
“정치적 배경이 아닌 실제 해당 제품에 문제가 있었다.”


최근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한국산 화장품에 대한 중국의 통관 불허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공식 입장이다.


식약처는 11일 브리핑 자료를 통해 중국으로 수출된 국내 화장품 중 19개 제품이 중국 내 통관과정에서 반송된 것과 관련해 조사한 결과 중국의 화장품 관련 규정(화장품 안전기술 규범)을 위반한데 따른 조치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9개 제품의 부적합 사유는 △시제품(샘플)에 대한 위생허가 등록증명서 미제출(13품목) △미생물 기준초과(1품목) △등록한 것과 다른 성분 사용(2품목) △사용금지 원료(디옥산) 검출(2품목) △등록된 내용과 실제 수출된 제품 상이(1품목) 등이다.


식약처는 오는 17일 주중 한국대사관이 주최하는 ‘중국 진출 화장품기업(14개사 27명 참석예정)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우리 화장품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식약처 화장품정책과 권오상 과장은 “중국으로 진출하는 우리 화장품기업들이 관련 규정을 준수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중국 규제관련 교육(위생허가 전문교육)을 실시해 기준 미준수로 인한 부적합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
  • 보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