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나노화장품`파라벤 실태조사 착수

식약청 국감, 소홀한 안전대책 질타

입력시간 : 2012-10-18 16:14       최종수정: 2012-10-18 16:14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첨단공법인 나노기술을 접목시킨 나노화장품에 대한 안전관리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또 해마다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화장품 살균보존제 '파라벤'에 대한 대대적인 실태파악 조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오늘(18일) 충북 오송 소재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기국정감사에서는 화장품의 안전성 대책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와 질타가 이어졌다.

류지영 의원(새누리당)은 안전성이 검증 안된 나노화장품에 대한 정부의 정책 부재를 따졌다.

류의원은 "국내 의료전문가들의 지적에 따르면 화장품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성분이라 하더라도 나노화 했을 경우 심각한 안전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며 식약청의 시급한 대책을 촉구했다.

답변에 나선 식약청 이희성 청장은 "내년부터 나노화장품 관련 가이드라인을 제정, 운영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류의원은 "법적 실효성이 미약한 가이드라인 수준으로는 국민들의 안전을 장담할 수 없는 만큼 이를 화장품법에 법제화 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나노화장품의 경우 우리나라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안전성에 대한 연구가 한창 진행되고 있는 만큼 지금 당장 법제화 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각국의 연구사례를 토대로 정책을 수립해나가겠다"고 답했다.

김용익 의원(민주통합당)은 화장품 살균보존제로 사용되는 '파라벤'과 관련, 식약청의 느슨한 행정정책을 지적했다.

김의원은 "파라벤은 우리나라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성분이다. 하지만 우리 식약청은 이에 대한 실태파악 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이청장은 "현재 EU와 미국 등 세계 각국의 기준을 참고한 연구를 진행중이다. 또 세계 각국마다 독성참고치의 기준이 상이한만큼 여러 나라의 기준을 고려한 결과 를 토대로 한 우리나라 기준을 설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의원은 "지금 당장 필요한 식약청의 조치는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는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내에 파라벤 화장품의 실태를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이청장은 "연말까지 시중에 유통중인 화장품을 대상으로 한 수거 검사를 실시, 그 결과를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충북 오송=박재홍 기자>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