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고정고객확보,서비스 개발절실

특화상품 전문화, 정보제공 충실해야

김상은 기자   |   sangeun@hjp.co.kr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00-01-03 19:40       최종수정: 2000-01-03 19:40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국내 화장품 시장규모가 96년도 3조5백억원, 97년도 3조6천억원,98년도 2조 9천억원으로 추산되며 금년도에는 국내 경기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약 3조억원대에 머무르리라 예상된다.

2000년도에도 역시 IMF이전의 고성장의 시대는 크게 기대하기 난망하며 새로운 21세기에는 화장품 업계의 큰 변혁의 시기가 되리라 예상된다.

먼저 첫째, 화장품법의 제정으로 각 메이커별 기능성 화장품의 개발 및 판매에 진력하리라 보여진다. 지금까지는 메이커별 연구결과에 의거 기능성화장품임을 부르짖었으나, 2000년 7월부터는 검증된 데이터에 의거 "기능성 화장품"으로 인정받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는 아름다운 피부 표현의 화장품에서 약용화장품에 버금가는 진정한 기능성 화장품만이 메이커의 위상 정립 및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둘째, 의약분업의 실시이다.

2000년 7월 화장품법과 동시에 실시되는 의약분업과 맞물려 약사의 전문성과 기능성 제품이 접목될 경우 약국 유통을 통한 판매망은 소비자의 강한 신뢰를 얻어 유통의 핵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

셋째,수입다변화 조치가 `99년도에 이미 폐지되어 2000년도에는 수입화장품의 시장 범람과 마켓쉐어 확대를 위하여 공격적인 영업이 가속 되리라 보여진다.

넷째. 제조물 책임법의 2001년 시행으로 소비자의 피부 트러블, 화장품의 효능 ,효과 등에 대한 각 메이커별로 사전 준비의 한해가 될 것이다.

이러한 여러가지 사회 경제적 환경 변화로 인하여 2000년도 장업계의 시장 상황은 매우 급박하고 숨가뿐 한해가 되리라 전망된다.



화장품 유통 시장 현황

현재 화장품 시장의 유통은 크게 전문점 유통,방문판매,신방판,대형할인마트시장,약국유통,통신판매등으로 구분되어지고 있으며 7~80년대까지 주 유통으로 각광을 받았던 방문판매 유통이 최근에는 고성장세를 유지하고 있고 90년대 후반부터 각광을 받고 있는 대형 할인매장유통 및 전문점의 대형 양판점 체제유통이 급격한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래도표에서 보듯이 전문점의 점유비는 일정부분 감소가 예상된다. <표 1>
.
이제 전문점도 스스로의 체질 강화 및 변혁을 통한 과감한 개혁이 필요하라 보여진다.

전문점의 고객은 감소되고 기타 신규진출 유통업체의 급격한 시장 침투로 전문점의 위상은 크게 위축되고 있으며, 외국의 선진 양판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세포라, 샤샤, 마츠모토 기오시등이 국내 소매유통업 진출을 노리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매장을 화장품 및 일반 악세사리와 약국기능까지 겸한 선진국형 드럭스토아 형태의 매장을 오픈하여 시험 운영중인 곳도 있다.

또한 일반 소비자의 화장품에 대한 지식수준이나 의식수준이 향상되면서 합리적이고 실속위주에 의한 구매 형태를 취하면서 최근에는 화장품을 비롯한 생활 필수품을 쉽게 접할 수 있는 대형 할인 마트의 증가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이밖에 홈쇼핑유통, 인테넷 유통등 사이버 유통의 마켓쉐어도 지금과는 다른 무한한 성장세가 잠재되어 있으며, 많은 업체에서 새로운 시장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새로운 천년을 맞이하는 시점에 우리 전문점도 다시 태어나는 각오로 변신을 하여야 만이 화장품업계의 맏형의 자리를 확고히 할수 있을 것이다.

최근 백화점 화장품 매장의 매출을 보면 IMF 경제 위기 시대에도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으며, 백화점 1층 매장의 절반이상이 수입 화장품의 매장으로 진열되어 있고, 매출실적도 눈에 띄게 증가하고있다.(표2)

첫째, 이는 전문점에서 가격의 할인 메리트에 의해 구매하던 화장품이 이제는 소비자가 자기 피부에 맞는 카운셀링 화장품을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전문점에서도 할인이라는 무기가 아닌 진정한 소비자 피부에 맞는 그리고 정확한 미용서비스에 의한 고정고객 확보가 안정적인 전문점 매출에 크게 기여하리라 보여진다.

최근 방문판매 유통의 성장세는 가격의 안정화 및 1:1 대면 판매에 의한 카운셀링 판매기법으로 소비자를 감동시키기 때문이다.

둘째, 미용서비스의 개발이다.

현재의 전문점 판매형태는 메이커의 광고인지도나 소비자가 찾는 그리고 더 나아가 마진이 좋은 제품으로 판매가 왜곡되어 지고 있다.

일부 전문점에서는 별도의 미용서비스실을 운영하고는 있으나, 공간의 한정 및 기타 제약 조건으로 인하여 대부분 시행에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고정고객 리스트 작성 및 주기적인 방문으로 미용 서비스를 실시하여 줌으로써
이탈되어질 소비자를 묶어 두어야만 한다.

그러한 전략을 구사하기 위해서 전문점에서는 현장 판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