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로고

뉴스


코로나19로 KS 인증 등 국가표준기술원 소관 시험인증제도 전반에 비대면 심사 방식이 도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인증·인정 심사지연으로 발생하는 기업 불편 해소를 위해 국표원 소관 시험인증제도 전반에 비대면 심사 방식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코로나 확산이 시작된 지난 2월부터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KS·KC 인증 공장심사의 한시적 보류 등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임시조치 시행결과 기업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으며, 굳이 현장방문 없이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는 업무가 다수 있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KS인증 및 KOLAS교육 등 각종 시험인증제도에 비대면 방식을 적극 도입하고 관련 법령 및 규정을 개정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28일 인증기관 및 관련 협회·단체를 대상으로 ‘비대면 시험‧인증제도 설명회’를 개최하고 제도 시행의 구체적 방법 및 향후 일정을 소개했다.

이번 설명회 참석이 어려운 기업 및 단체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생중계도 병행하였다.

KS 등 8개 인증제도*와 KOLAS 등 3개 인정제도** 등 11개 분야에 대해 현장방문과 대면심사 없이 화상회의와 영상통화 방식의 비대면 심사 절차가 적용될 예정이다.

국표원은 KS 인증부터 세부 절차 마련, 모의 비대면 심사 실시 등 비대면 제도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KS인증 비대면심사를 위한 산업표준화법 시행규칙이 지난 10월 20일 개정·시행됐으며 코로나19로 현장심사가 불가능한 해외 소재 공장부터 적용이 예상된다.

또 NET·NEP·GR 인증 및 KOLASㆍKAS 인정 제도 등도 내년 초 시행을 목표로 관련 규정을 개정하며, KC인증의 경우 필요 절차 검토 후 비대면방식을 도입한다.

국표원 이승우 원장은 “금비대면 시험인증제도 도입은 향후 코로나와 같은 제2, 제3의 팬데믹 상황이 발생하더라고 기업의 생산활동이 유지될 수 있도록 상시적 비대면 방식을 제도화한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기업들이 금번 제도개선을 통해 조금이나마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비대면 절차를 빈틈없이 준비하고 현장에 안착시켜 기업들이 신뢰도 높고 편리한 시험인증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ns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타이틀

많이 본 기사

이전-맨위로

배너영역

footer